국민의힘 청와대 앞 1인시위…규탄결의안 무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서해상 공무원 총격 사망사건과 관련해 27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해명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에 벌였다.

이날 시위에 참석한 김성원·곽상도·전주혜·배현진·주호영 등 국민의힘 의원들은 차례로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님, 지금 어디 계신 건가요'라고 쓰인 패널을 들고 문 대통령의 직접 해명을 요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공무원이 북한 해상에서 처참하게 살해당하고 불에 소훼됐는데 (문 대통령은) 군 수뇌부랑 이를 다 알고 있었음에도 구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며 "뿐만 아니라 심야 긴급 관계장관 회의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그 이후에도 일언반구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대통령의 24시간은 공공재'라고 말했다. 국민들은 국가의 최고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24시간 조치들을 알아야 할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주 원내대표는 '총선 후 처음으로 나온 건데 장외투쟁으로 연결할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걸 연결하는 건 시기상조고 속단이다. 이건 장외투쟁이라기보단 대통령에게 주어진 의무와 직책을 수행하고 있는지를 촉구하기 위해 나온 것"이라고 답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왼쪽)이 27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 진상조사 요구 1인 시위에 나선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왼쪽)이 27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 진상조사 요구 1인 시위에 나선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비대위원장도 이날 시위 현장을 방문해 의원들에게 힘을 실어줬다.

그는 '그동안 장외 투쟁에 부정적인 입장이 아니었느냐'는 질문에 "밖에서 정치 행위를 하는 것에 대해 내가 항상 옳다곤 생각하진 않지만 이번 사태는 좀 특수한 성격"이라고 말했다.

한편 여야는 28일 국회 차원에서 대북규탄결의안을 채택하는 방안을 놓고 이견 조율을 모색했으나 국민의힘이 요구한 긴급현안질의를 민주당이 거부하며 사실상 무산됐다.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27일) 저녁까지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제반 논의를 긴밀하게 하고, 그게 진행되지 않았을 때 청와대 앞 시위든 광화문 앞 집회든 할 수 있음에도 그냥 들어가 버렸다"고 말했다.

반면 주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긴급현안질의를 요구했고 그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음에 따라 오늘 저녁에 만나기 어렵다는 점을 진작 민주당에 통보했다"고 말했다.

그는 긴급현안질의를 빼고 결의안 채택만 하는 안과 관련해 "국민이 알아야 할 것은 야당이 질문을 통해 알려드려야 한다. 국회의 존재 이유는 그런 것"이라며 일축했다.

김 위원장도 "민주당이 왜 그런 자세 취하는지 이해가 안된다"며 "김정은이 사과한다는 전문 하나 보고 여권 사람들이 감격한 사람처럼 행동하는 자체를 이해하기 힘들다"고 했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과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과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