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김정은 계몽군주' 발언 논란…주호영 "대통령은 침묵, 분신들이 요설"

진중권 "북한은 계몽군주, 남한은 혼군"

25일 온라인 라이브 방송으로 개최된 10·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행사에서 '한반도 평화국면의 동요원인과 대안 모색'을 주제로 토론회가 진행되고 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문정인 한반도 평화포럼 이사장·서울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 위원장,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이종석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 김준형 국립외교원장.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25일 온라인 라이브 방송으로 개최된 10·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행사에서 '한반도 평화국면의 동요원인과 대안 모색'을 주제로 토론회가 진행되고 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문정인 한반도 평화포럼 이사장·서울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 위원장,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이종석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 김준형 국립외교원장.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김정은 계몽군주' 발언을 두고 논란이 숙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27일 야권의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대통령은 침묵하고 대통령의 '분신'들이 요설을 퍼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이 총살당하고 방화당한 끔찍한 사건을 얼버무리기 위해 해괴한 논리를 총동원하고 있다"면서 "유시민류 좌파들의 논리라면 '김정은이 이 정도 도발한 걸 다행으로 생각하자'고 나올 것"이라고 비판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유시민 이사장의 공감 회로가 고장 난 듯하다"며 "지금 대통령과 정부 여당이 공감해야 할 것은 김정은의 사과 이전에 우리 국민의 죽음을 함께 슬퍼하고 북한의 도발에 두려워하는 대한민국을 위로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같은 당 김기현 의원도 "민간인 사살행위는 전시에도 금지되는 반인륜적 범죄인데 이런 범죄자에 대해 '계몽군주'라느니 '이례적'이라느니 호들갑 떠는 이 썩어빠진 굴북(屈北) 세력들의 정신승리는 가히 기네스북에 오를만하다"고 일갈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북한은 계몽군주, 남한은 혼군(昏君·사리에 어둡고 어리석은 임금이라는 뜻)'이라는 짧은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유 이사장의 말을 비꼬았다.

이른바 '시무7조'라는 상소문 형태의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려 화제가 된 '진인(塵人) 조은산'(필명)은 자신의 블로그에서 "계간(鷄姦·동성애) 군주와 북에서 상봉해 한바탕 물고 빨고 비벼댈 마음에 오타라도 낸 건 아닌가 싶다"고 글을 올렸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