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김정은 계몽군주" 발언…야권 일제히 반발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통지문을 통해 사과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계몽군주'라고 표현한데 대해 야권이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정은은 고모부를 총살하고 이복형을 독살하고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한국의 민간인을 무참히 사살하고 훼손했다"며 "김정은의 계몽군주화를 기대하는 건 자유지만, 현실은 똑바로 보시라"고 유 이사장을 향해 말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전날 유튜브 생중계에서 김 위원장이 우리 국민 피격 사건에 대한 통지문을 통해 사과를 전한 것을 두고 김 위원장을 "계몽군주 같다"고 발언했다.

유 이사장은 이 생중계를 통해 "우리가 바라던 것이 일정 부분 진전됐다는 점에서 희소식"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의 리더십 스타일이 그 이전과는 다르다. 그 이면에 세계관, 역사를 보는 관점 등이 있을 것"이라며 "제 느낌에는 계몽군주 같다"고 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통일부 장관은 두번 사과에 갑읍했고, 유시민 전 장관은 계몽군주 같다고 김정은을 칭송하고, 국방장관은 이틀동안 아무런 대북 대책 없이 청와대의 하명만 기다린 허수아비 장관 이였고, 대통령은 잠만 자고 아직까지도 말이 없다"며 유 이사장과 문재인 대통령을 함께 비판했다.

국민의당도 홍경희 수석부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이제 대한민국 대통령이 나설 차례"라며 "북측이 보낸 통지문 한 장에 필요 이상의 의미를 부여하며 호들갑을 떨지 말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측근인사들의 '김정은은 계몽군주니, 긍정적 대화신호가 보이느니, 매우 이례적인 표현이니'와 같은 북측 입장을 대변하는 언행은 이번 사건에 대한 국민적 정서에 눈을 감은 한심한 작태"라며 유 이사장의 발언에 대해 비판을 제기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통지문에 대한 대통령 측근 인사들의 '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북한은 계몽군주, 남한은 혼군(昏君)"이라고 짧은 글을 올려 비판에 합세했다.

유 이사장의 김정은 위원장은 향한 '계몽군주'라는 발언은 야권뿐만 아니라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라 네티즌 등 여론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