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경북 태풍피해 복구현장 방문…"긴급한 것 보완"

"통합신공항 확정 다행…차질없도록 중앙에서 돕겠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6일 마이선·하이삭 등 태풍피해를 입은 경북 울진군 울진항 일대를 찾아 피해 및 복구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6일 마이선·하이삭 등 태풍피해를 입은 경북 울진군 울진항 일대를 찾아 피해 및 복구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경북 영덕 태풍 피해 복구현장을 점검하고 "긴급히 필요한 것이 있다면 소통을 통해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2시쯤 영덕 태풍 피해 복구현장 사무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돼 일정한 지원금이 집행되고 있지만 충분하지 못할 것"이라며 논의를 통한 추가 지원을 약속했다.

이 대표는 "울진은 세번을 갔는데 영덕은 처음왔다"며 "경상북도에서 내륙 특히 동해안 쪽에 해마다 피해가 많이 있어 주민들께서 얼마나 걱정이 크실까 충분히 공감된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는 경북지역 상황에 대한 언급도 했다.

그는 "경북이 우리 공업화 시대에 앞서가는 곳이었는데 최근 구미나 포항을 비롯해 그때의 사업이 조금씩 퇴조하는 경향이 있다"며 "빨리 다른 것으로 채우거나 고도화하는 노력을 해야 할 텐데 노후 산단을 스마트그린 산단으로 바꾸는 작업이 이제 막 시작됐다. 조금 속도를 내야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철우 경북 지사님, 권영진 대구시장님의 도움으로 신공항 계획이 확정되어서 참으로 다행으로 생각한다"며 "공항 건설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중앙에서 계속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그렇게 해서 경북이 다시 활력을 되찾고, 우리 산업화 시대 못지않은 역할을 새롭게 할 수 있도록 같이 힘을 모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노후산단을 스마트그린 산단으로 바꾸는 작업이 이제 막 시작됐는데, 조금 속도를 내야겠다"고 격려했다.

앞서 지난 주말에도 집중호우 피해가 컸던 경상도와 전라도 지역을 찾았던 이 대표는 추석연휴를 앞두고 경북 영덕을 찾아 민생 행보를 이어갔다. 이날 오전에는 울진 연내항을 찾아 태풍 피해 복구 상황을 점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