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공무원 피격사건 관련 "北에 추가조사 요구"

北통지문-우리첩보 차이…"필요시 공동조사도 요청"

서해 최북단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후 북한군에 피격·사망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A씨(47)가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가 26일 오전 인천시 연평도에서 전남 목포 서해어업관리단으로 돌아갔다. 사진은 이날 이른 아침 무궁화10호가 출발 전 연평도 앞바다에 정박해 있는 모습. 연합뉴스 서해 최북단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후 북한군에 피격·사망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A씨(47)가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가 26일 오전 인천시 연평도에서 전남 목포 서해어업관리단으로 돌아갔다. 사진은 이날 이른 아침 무궁화10호가 출발 전 연평도 앞바다에 정박해 있는 모습. 연합뉴스

청와대가 서해상 실종 공무원의 피살사건과 관련해 북측에 추가 조사를 요구하기로 했다.

또 필요하다면 공동 조사도 요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26일 전날 저녁 국가안전보장회의(NSC)상임위원회 회의를 소집했다며 "25일 북측에서 온 통지문에서 밝힌 사건 경과와 우리 측 첩보 판단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계속 조사해서 사실관계를 규명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날 회의에서는 북측 통지문에 나온 사건 경위와 국방부 등 우리 정부가 파악한 정보 간 차이를 분석했다.

청와대는 북측에 추가 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하고 필요하다면 북측과의 공동조사도 요청하기로 했다.

아울러 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서해상 감시 및 경계 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조치를 시급히 취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21일 오전 11시30분쯤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 남방 2㎞ 해상의 어업지도선에서 공무원 A(47)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어 22일 오후 북측 해상에서 A씨가 기진맥진한 채 표류하는 모습이 발견됐는데, 군 당국은 북한군이 A씨에게 원거리에서 총격을 가한 뒤 시신에 기름을 붓고 불태우기까지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었다.

하지만 A씨 피격 사건과 관련해 우리 정부와 북측은 다른 설명을 내놓고 있다.

앞서 국방부는 북한군이 시신에 접근해 불태운 정황을 포착했다고 발표했으나 북측은 전날 통지문에서 사격 후 10여m까지 접근해 확인 수색했으나 정체 불명 침입자는 부유물 위에 없었다며 총기 발포는 인정했으나 시신 훼손 부분은 부인했다.

또 우리 정보 당국은 첩보를 토대로 해당 공무원이 월북 시도를 한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지만, 북측은 이 공무원을 '침입자'로 규정하며 월북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북측이 진상규명을 위한 공동조사에 응할지 여부는 미지수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통지문을 통해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이례적으로 직접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진상규명에 대한 여부를 별개라는 것이 다수의 시각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