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종교계 코로나19 방역협의회 첫 회의

정 총리, 7대 종단 대표 만나 종교 활동 병행 상생협력 논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열린 '제1차 정부-종교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협의회'에서 참석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이날 회의엔 종교계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대표,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손진우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이범창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이 참석했으며 정부에서는 회의 주재자인 정 총리와 함께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열린 '제1차 정부-종교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협의회'에서 참석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이날 회의엔 종교계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대표,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손진우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이범창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이 참석했으며 정부에서는 회의 주재자인 정 총리와 함께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정부와 종교계가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총리 서울공관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종교계와의 대화'를 주제로 제19차 목요대화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정부-종교계 코로나19 대응 협의회' 제1차 회의 형식으로 진행됐다. 협의체는 개신교계가 지난달 27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에서 정부와 교회 간 협의기구 구성을 제안했고, 이에 문 대통령이 "아주 좋은 방안이다. 여러 종교들도 함께 할 수 있다"고 화답하면서 구성됐다.

종교계에선 불교, 개신교, 천주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등 7대 종단이, 정부에선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가 참여한다.

회의에선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 아래서 방역과 종교 활동을 효과적으로 병행할 수 있는 상생·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그동안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정부의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해 준 종교계에 감사를 표한 뒤 "물리적 방역은 정부가 책임지겠으니 정신적 방역은 종교계에서 적극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추석연휴가 코로나 확산 방지의 중대한 고비임을 강조하고, 종교계가 방역의 모범이 되어주길 당부했다.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은 종교계를 대표한 모두인사릍 통해 "이번 코로나19 확산은 종교계의 인식 전환과 각성의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라며 "종교계가 앞장서 이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요대화에 종교계에선 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대표,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손진우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이범창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