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실 직원 확진…정 총리, 일정 취소 후 코로나19 검사

정세균 총리, 밀접 접촉자는 아냐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국무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국무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총리실 직원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오후 일정을 취소했다.

22일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이 직원은 이날 오전 10시20분쯤 코로나19 양성 통보를 받았다. 총리실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정 총리는 밀접 접촉자는 아니지만 선제적으로 오후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종로구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한 후 공관으로 들어갔다"고 밝혔다.

해당 근무자는 총리실 간부급 인사로 주로 서울에서 근무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 총리가 오후 일정을 모두 취소하면서 이날 예정돼있던 농협유통 및 하나로마트 추석 방역 현장 방문과 국민의힘 원내지도부와의 만찬 일정도 미뤄지게 됐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