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만 모면한 제1야당 잇따른 여권 악재에도 정국 주도권 못 잡아

박스권 지지율 돌파 위해 김종인 개인기 의존 줄여야한다는 자성 나와, 김 위원장 '공정 3법' 수용에 당내 분위기 험악 우려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제1야당이 여권의 잇따른 악재에도 정국주도권을 온전히 움켜쥐지 못 하고 있다. 박스권에 갇힌 정당지지율 한계를 떨쳐내지 못 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갤럽의 정기 여론조사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 5월 첫째주 17%에 불과했던 국민의힘(미래통합당) 정당지지율은 8월 둘째주 27%까지 오르며 여당과의 격차를 6%p차이로 좁혔지만 더 이상을 힘을 받지 못 하고 9월 셋째주(15일~17일) 다시 20%로 주저앉았다.

국민의힘 내부에선 지난 4·15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참패 이후 ▷당의 차기 대권후보는 40대 경제전문가 ▷기본소득제 도입 등을 정치권에 화두로 던지며 당을 수렁에서 건져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개인기 의존도'를 낮춰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여권의 각종 추문과 의혹에 염증을 느낀 지지자들이 돌아서면서 여당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지만 그렇다고 국민의힘이 중도층에서 대안으로까지 평가받지는 못하고 있다"며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취임 즈음 파격적인 담론제기로 여론의 주목은 받은 이후 당이 그 힘을 토대로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 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설상가상 김 비대위원장이 최근 보수당의 정체성을 송두리째 흔들 수 있는 법안('공정경제 3법', 상법·공정거래법·금융그룹감독법 개정안)에 찬성의견을 밝히면서 내부 분위기가 폭풍전야라는 평가까지 나온다.

당장 원내사령탑인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가 " 개별 법안의 독소조항 포함 여부를 충분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탐탁지 않다는 반응을 내놨다.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군)도 "코로나 사태로 경제가 비상상황인데 규제 부담만 더하고 있다"며 "균형 잡힌 제도 마련으로 경영권 간섭과 위협으로부터 기업을 보호해야 한다"고 난색을 표했다.

특히 당내에선 차기 대통령선거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대권주자들이 자신의 입지 확보를 위해 정체성을 이유로 김 비대위원장과 일전에 나설 경우 당이 걷잡을 수 없는 혼돈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온다.

당 관계자는 "적어도 올해에는 비대위원장과 차기 대권주자가 충돌하는 최악의 상황이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