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현 정부 맹렬하게 공격하며 해결사 자처

서민 "바이러스 단계 정권" 안철수 "난 바이러스 잡을 팔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가 20일 오전 유튜브 안철수 채널에서 열린 백신토크에서 팬덤 정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가 20일 오전 유튜브 안철수 채널에서 열린 백신토크에서 팬덤 정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기생충을 전공한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와 대담하며 서 교수가 "현 정권은 기생충보다 훨씬 못한 바이러스 단계"라고 하자 "내 팔자가 바이러스 잡을 팔자"라고 언급했다. 국민의힘과의 연대를 통해 보수 대표 주자로서 해결사가 되어보겠다는 포부를 내놓은 것으로 읽힌다.

서 교수는 "국민 세금으로 일하는 정치인은 기생충과 같다. 기생충은 숙주인 사람에게 최대한 피해를 주지 않는데, 이번 정부는 기생충보다 훨씬 못한 짓을 한다"고 규정했다.

이에 안 대표는 "현 정권이 부정부패 바이러스, 조폭 바이러스, 자뻑 바이러스에 심각하게 감염돼 있다. 옳고 그름을 따지지 않는다. '우리 편이면 무죄'가 유일한 판단기준"이라고 말을 받아냈다.

안 대표는 이어 자신이 컴퓨터 바이러스 백신 프로그램인 'V3'를 개발한 점을 상기시키면서 "정치 바이러스는 훨씬 심각하다. 이를 치료하기 위해 V4, V5를 만들어야겠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또 문재인 대통령의 적극 지지층을 팬덤이라 칭하면서 "정치를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해야 하는데 팬덤이 너무 강력하게 작동한다. 중국의 문화대혁명이 떠오른다"며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에 "국민이 정치의 주인인데 오히려 반대가 됐다. (국민이) 정치인의 이익을 챙겨주려고 하인이 된 줄 모르고 구천을 떠도는 것 같다"고 공감했다.

이밖에 서 교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우리 국민을 개돼지로 보고 있다"며 "특권층을 비호하는 문 대통령의 극성 지지층이 '가붕게'로서 특권층 비리를 옹호하는 걸 이해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스스로 진보 정권이라 자처하는지 모르지만 사실은 퇴보 정권이다.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정권"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