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청년의날 맞아 공정 37번 언급…분노한 청년민심 다독이기

秋아들 의혹·인국공 사태로 성난 2030 민심 잡기 나서
국민의 힘 "공정 1천번 외친들 청년들에게 공허" 강력 비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년의날을 맞아 내놓은 기념사를 두고 제1야당 국민의힘이 강한 반발을 쏟아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복무 중 특혜 의혹과 이른바 '인국공(인천국제공항공사) 사태' 등으로 청년층에서 불공정 이슈가 지속되면서 악화한 '2030' 민심을 다독이는 차원에서 문 대통령이 기념사의 초점을 '공정'에 맞추자 "공정을 1천번 외친들 청년들에게 공허하다"는 논평을 날린 것이다.

문 대통령은 19일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 연설에서 '공정'이라는 단어를 모두 37번 언급했다. '불공정'은 10번 거론했다.

문 대통령은 "여전히 불공정하다는 청년들의 분노를 듣는다. 끝없이 되풀이되는 것 같은 불공정의 사례들을 본다"면서 청년층의 분노에 공감하는 태도를 보였다.

문 대통령은 "청년의 눈높이에서 공정이 새롭게 구축되려면 채용, 교육, 병역, 사회, 문화 전반에서 공정이 체감돼야 한다"면서 채용·병역비리 근절과 부동산 시장 안정 등을 약속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20일 "공정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강력 비판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선택적 정의와 수사가 남발되는 문재인 정부에서 공정이란 거짓과 위선이 쓴 탈"이라며 "불공정에 대한 정권의 총력 옹호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37번이 아닌 1천번 공정을 외친들 청년들에겐 공허한 메아리로 들릴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실행하지 않는 공정은 가짜"라며 "추미애, 윤미향, 이상직의 부조리와 비상식에 허탈해하는 국민에게 납득할 만한 조치로 공정을 입증하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