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영세 여행업자 '매출 0'…정부 지원 절실"

문체부 차원의 대책 마련 주문

김승수 국민의힘 국회의원. 연합뉴스 김승수 국민의힘 국회의원. 연합뉴스

국내 여행업계가 코로나19 직격타를 입었지만 영세 법인여행사는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돼 상실감을 느끼는(관련 기사 "매출 '0', 지원금도 없고…" 대구경북 여행사 '재난 상황' / 대구 여행사 "수익 0, 알바로 버텨"…재난금도 제외 '막막')가운데 정치권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김승수 국민의힘 국회의원(대구 북을)은 18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올해 2분기 국내 관광수입은 11억9천만 달러로 2003년 2분기 기록 이후 17년만에 최저이다. 코로나가 안정세로 돌아섰을때 매출 회복이 가능한 내수업종과 달리 코로나19로 관광수요가 사라진 관광업계는 정부의 직접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라면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문체부를 향해 "어제 대구에서 한국관광협회중앙회의 코로나 지역관광위기 대응방안 간담회가 있었던 것 알고 있느냐. 논의된 내용 중에 하나가 재난지원금이었다"면서 10일 정부가 발표한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는 PC방과 노래연습장, 실내 운동시설, 주점 등이 포함됐지만 지방의 영세 법인여행사는 소상공인으로 분류되지 않은 탓에 '매출 0원'에도 지원을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가 된 사실을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문체부가 관광산업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었다면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 발표가 결정되었을 때 중기부(여행업계가 포함된 소상공인 분야 담당)에 미리 확인해서 개인사업자는 되는지, 법인은 안되는지, 어떤 조건이 있는지 등을 미리 확인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도종환 문체위원장도 "정말 중요한 지적이다"고 호응하며 문체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