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30일~10월2일, 고속도 통행료 유료

정부,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유료 전환…수입은 방역 지원

추석 연휴 때 인구 이동을 억제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3년만에 고속도로 통행료가 유료 전환된다. 사진은 차량들이 정체돼 있는 고속도로 모습. 연합뉴스. 추석 연휴 때 인구 이동을 억제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3년만에 고속도로 통행료가 유료 전환된다. 사진은 차량들이 정체돼 있는 고속도로 모습. 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추석 연휴 기간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한다.

정부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어 이 같이 결정했다.

명절 기간 고속도로 통행료는 지난 2017년 추석부터 면제해왔으나 지역간 이동을 최소화하고, 불필요한 통행을 억제하기 이번 추석에는 통행료를 받는다.

통행료 유료 전환에 따른 수입은 연휴 기간 휴게소 방역 인력과 물품을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공익 목적으로 사용할 방침이다.

김강립 중대본 총괄대변인(보건복지부 1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3일간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하기로 했다"며 "올해는 대규모 인구 이동에 따른 코로나19의 재확산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료로 전환하는 점을 양해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앞서 추석 연휴 때 인구의 대규모 이동이 발생하면 감염 확산 우려가 크다는 점을 들어 가급적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연휴 기간인 9월 30일~10월 4일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했다.

정부는 추석 연휴가 2주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다음 주에 '특별방역' 세부 내용을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