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원웅 광복회장 기념사에 "망나니짓…파직해야"

金 광복회장 "이승만이 친일파와 결탁…친일 청산" 주장

김원웅 광복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원웅 광복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15일 김원웅 광복회장이 광복절 경축식 기념사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을 '친일파'로 공개 규정하며 '친일 청산'을 주장하자 파직을 요구하는 등 맹비난했다.

이날 김 회장은 광복절 기념사를 통해 "이승만이 친일파와 결탁했다", "안익태는 민족반역자", "현충원 명단에 독립군 토벌에 앞장선 자가 묻혀 있다", "대한민국은 민족 반역자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 등의 표현을 했다.

이후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참을 수 없는 모욕을 느낀다"며 김 회장이 광복회장의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에 차고 넘치는 친일파 후손에 대해선 면죄부를 주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앞세워 자신의 배를 채운 민주당 윤미향 의원 같은 사람도 정의의 이름으로 심판하지 못하는 주제에 어디에 대고 친일청산 운운하냐"고 따졌다.

이어 "깜냥도 안 되는 광복회장의 망나니짓에 광복절 기념식이 퇴색돼버려 안타깝고 아쉽다고 말했다.

허은아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사회 분열의 원흉이 된 김원웅 회장의 기념사는 도저히 대한민국 광복회장의 입에서 나올 수 없는, 아니 나와서는 안 될 메시지였다"며 "반일 친북, 반미 친문의 김원웅 회장은 파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회장의 경축사와 관련, "미래 발전적인 메시지를 내줬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모든 것에는 공과가 있고, 우리가 애국가를 부른지도 수십 년"이라며 "그럼 여태까지 초등학생부터 모든 국민이 애국가를 부른 행위는 잘못된 것이고, 부정해야 하느냐"고 했다.

제주도에서는 김 회장의 기념사 때문에 광복절 행사가 파행을 빚기도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이날 제주도 75주년 광복절행사에서 미리 준비한 경축사를 생략하고 즉석 연설을 통해 김 회장의 기념사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원 지사는 "김원웅 광복회장님. 우리 국민의 대다수와 제주도민들이 결코 동의할 수 없는 매우 치우친 역사관이 들어가 있는 이야기를 기념사라고 광복회 제주지부장에게 대독하게 만든 이 처사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면서 "제주도지사로서 내용에 결코 동의할 수 없음을 밝힌다"고 했다.

이어 "75주년을 맞은 역사의 한 시기에 이편 저편을 나눠 하나만이 옳고 나머지는 모두 단죄 받아야 되는 그런 시각으로 역사를 조각내고 국민을 다시 편가르기 하는 그런 시각에는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이런 식의 기념사를 또 보낸다면 광복절 경축식에 모든 계획과 행정집행을 원점에서 검토하겠다"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