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영남 비하 아니라 미래에 대한 걱정이고 사랑"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부겸 전 의원이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정조달이 답이다! 공정조달제도 도입을 위한 경기도 정책토론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부겸 전 의원이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정조달이 답이다! 공정조달제도 도입을 위한 경기도 정책토론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금은 영남의 정치 성향이 문제"라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13일 "영남 비하가 아니라 영남의 미래에 대한 걱정이고 사랑이다. 진심으로 영남의 발전을 원한다면 '묻지마 지지'를 넘어서야 한다는 영남에 대한 충정"이라고 해명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박해원 당 대표 후보 부대변인 명의로 '미통당은 민주당 당 대표 경선에서 손을 떼시라'는 제목의 논평을 올려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시대역행적 낡은 색깔론과 지역주의에 기대 영남에서 가까스로 연명하고 있는 미통당이 속내를 들켜 단단히 화가 난 모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통합당은 김 전 의원이 한 언론 인터뷰에서 "지금은 영남의 정치 성향이 문제고, 호남은 그렇지 않다"고 발언한 데 대해 "자신을 국회의원에 당선시켜준 고향과 영남의 유권자들을 아무런 판단도 없이 투표하는 사람들로 몰아세워버린 것"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김 전 의원은 "영남에서 낡은 색깔론으로 연명하려는 미통당과의 맹목적인 '정당 일체감'을 허물지 않고는 영남 발전은 요원하다"며 "잘하면 잘한다 하고, 못 하면 못 한다고 회초리를 들어야 지역도, 정당도, 나라도 발전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보수의 심장'으로 불리며 지난 수십 년간 미통당에 압도적인 지지를 보낸 대구의 1인당 GRDP(지역 내 총생산)는 무려 21년째 꼴찌를 기록했고, 지금도 최하위권"이라며 "(저는) 지역주의를 넘어 국민통합의 길로 가기 위해 수도권 3선 지역구를 두고, 민주당의 최험지이자 고향인 TK로 가서 TK발전을 위해 피와 땀을 흘렸다. 정치적으로 TK를 이용만 해먹은 미통당이 과연 비판할 자격이 있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북풍을 일으키고, 군과 국정원 등 국가기관을 이용해 선거에 개입했던 미통당의 과거를 국민은 기억하고 있다"며 "이번 총선에서도 패색이 짙어지자 '민주당이 의석을 많이 얻으면 사회(공산)주의 개헌을 하려고 한다'는 색깔론을 영남에 대대적으로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김 전 의원은 "미통당이 진정 미래로 나아가길 원한다면 시대역행적 낡은 색깔론으로 연명할 생각을 버리고, 국가적 위기 앞에 초당적 협력을 아끼지 않는 제1야당의 책임감을 보여주길 바란다"며 "미통당은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손을 떼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