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국민소통수석 정만호·사회수석 윤창렬 내정

청와대 비서진 개편 마무리 수순…수석급 이상 15명 중 7명 교체
노영민 유임…사의 표명 6명 중 4명 교체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왼쪽)를, 사회수석에 윤창렬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을 내정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왼쪽)를, 사회수석에 윤창렬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을 내정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를, 사회수석에 윤창렬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을 각각 내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후속 인사를 발표했다.

정만호 신임 국민소통수석은 1958년생으로 서울 한영고, 고려대 경제학과, 명지대 행정학 석사를 나왔다. 한국경제신문 사회부장을 지내는 등 기자로 활동하다가 2002년 새천년민주당 수석전문위원으로 정치권에 입문했다.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정책상황비서관과 의전비서관을 지냈으며, KT 미디어본부장, 광화문대통령 기획위원회 부위원장, 강원도 경제부지사 등을 역임했다. 지난 4·15 총선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을에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강 대변인은 정 국민소통수석에 대해 "정치, 경제 등 각 분야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대내외 소통 역량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며 "국정운영 관련 사안을 국민께 쉽고 정확히 전달해 정책 효과와 공감대를 확산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창렬 신임 사회수석은 강원도 원주 대성고, 서울대 외교학과, 미국 아메리칸대 행정학 석사 등을 나왔다. 행시 34회로, 문재인 정부에서 국무조정실 사회조정실장과 국정운영실장 등을 역임한 공무원 출신이다.

강 대변인은 윤 사회수석에 대해 "국정 전반에 대한 균형 잡힌 시각으로 사회분야 정책 기획 및 조정 역량이 탁월하다"며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정책 수립 등 관련 업무를 원만히 수행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에 발탁된 정만호·윤창렬 수석은 사실상 1주택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만호·윤창렬 두 수석 모두 당초 2채의 집을 소유하고 있었으나, 1채의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처분 중"이라며 "사실상 1주택자"라고 말했다.

이로써 7월 초 서훈 국가안보실장 임명으로 시작된 청와대 비서진 개편은 마무리 수순으로 접어들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 한 달간 인사를 통해 수석급 이상 참모 15명 중 절반에 육박하는 7명을 교체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사의를 표명한 6명의 고위 참모 중에는 4명을 교체했다.

사의를 표명한 노영민 실장이 유임되고, 부동산 정책을 담당하는 청와대 정책실의 대대적 인적 개편이 이뤄지지 않아 야권의 비판을 피할 수 없는 상황에서 후속 인사가 단행될 지 주목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추가 인사 여부는 대통령 인사권에 관한 사항으로 답변하기 곤란하다"며 "이번 인사는 최근 상황에 책임을 지겠다는 뜻에서 이뤄진 일괄 사의에 대한 후속 조치"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