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대통령에 '공개 질의' 한 달…靑 '묵묵부답'

지난해에도 野 공개질의에 靑 3주 뒤 팩스 답변
지역 정가 "청와대에 '야당=무시' 생각 깔린 것"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대구 수성갑)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10가지 공개 질의'를 한지 한 달이 다 되도록 청와대가 묵묵부답이다. 이를 두고 지역 정치권에서는 "지난해에도 청와대가 야당 국회의원들의 공개질의에 답변을 회피하고 부처에 떠넘기더니 기본적으로 야당은 무시한다는 생각이 깔린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달 16일 문 대통령의 21대 국회 개원연설에 앞서 윤미향 사태, 부동산 불안, 박원순·오거돈 사태, 추미애·윤석열 갈등, 탈원전 정책 고수 여부 등 10가지 현안에 대한 당 차원의 질문을 하며 답을 요구(관련 기사 "성범죄·부동산…" 문 대통령에 던진 주호영의 10가지 질문)했다. 하지만 11일 현재까지 청와대는 이에 대해 아무런 언급이 없다.

심지어 주 원내대표가 7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열린 4일에도 청와대를 향해 "약속한 대로 국민이 묻는 10가지 공개질의에 대해 조속한 시일 내 답변해달라"고 촉구했음에도 언제까지 답변하겠다는 기약도 없는 상황이다.

한 야권 인사는 "당시 강기정 정무수석이 '공개질의를 대통령께 전달했고, 추후에 답변하겠다'고 했는데 이번 청와대 참모진이 교체되면서 약속 당사자가 사라져 사실상 답변을 기대하기 어렵지 않겠느냐"고 내다봤다.

이러한 상황에 지역 정가에서는 주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통합당의 전신) 대구경북발전협의회장을 맡고 있던 지난해 2월 협의회 소속 의원 22명을 대표해 청와대에 공개 질의했을 때(관련 기사 강기정 정무수석 "부산 발언은 행정 절차 중단 아니다")를 거론하며 청와대의 태도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다.

지난해 2월 21일 당시 주호영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의 전신) 국회의원(왼쪽 세번째)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영남권신공항 건설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 질의서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 두번째)에게 전달했다. 매일신문 DB 지난해 2월 21일 당시 주호영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의 전신) 국회의원(왼쪽 세번째)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영남권신공항 건설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 질의서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 두번째)에게 전달했다. 매일신문 DB

당시 문 대통령이 부산에서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을 시사하는 듯한 발언을 해 주 원내대표가 강 수석을 국회로 불러 ▷대통령 발언의 진의 ▷대구공항 통합이전 계획 변동 여부와 신속한 추진을 위한 방안 등을 명확히 밝혀줄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긴 질의서를 전달했었다.

이때도 강 수석이 "답변을 잘 받아서 다시 가져오겠다"고 했으나, 3주 후 청와대는 '대통령비서실'이라는 주체가 분명하지 않은 이름으로 '주무 부처가 설명할 것'이란 내용의 팩스를 주 원내대표에게 보냈다(관련 기사 청와대 '가덕도 신공항'질의에 무성의한 팩스만 보내). 주 원내대표가 청와대에 "정식 문서 형식을 갖춰 성실하게 답변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이틀 만에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에서 정부 입장을 상세히 보고하도록 조치했다"는 내용으로 표지 포함 2장짜리 팩스를 보냈다(관련 기사 靑, TK 정치권에 또다시 팩스 답변).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당시에도 '호남 의원 22명이 질의해도 이렇게 무시하겠느냐'는 이야기가 나왔다. 이번에도 제1야당 원내대표 질의를 무시하는 것을 보면 '과반도 안 되는 야당의 목소리는 뭉개고 가겠다'는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대구경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22명이 지난해 2월 21일 청와대에 '문재인 대통령의 가덕도 신공항 재검토 시사 발언'에 대한 공개질의를 보낸 것에 대해 청와대가 3주 후인 3월 13일 팩스로 주호영 국회의원에게 보내온 답변서. 주 의원은 이에 대구경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22명이 지난해 2월 21일 청와대에 '문재인 대통령의 가덕도 신공항 재검토 시사 발언'에 대한 공개질의를 보낸 것에 대해 청와대가 3주 후인 3월 13일 팩스로 주호영 국회의원에게 보내온 답변서. 주 의원은 이에 "공문 형식을 갖춰 성실하게 답해 달라"고 요구했으나, 청와대는 이틀 만에 같은 방식으로 답했다. 매일신문 DB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