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 하락' 민주당, 재난지원금 카드 또 만지작

한발 빠른 통합당 수해 복구 일손 행보에 전국 피해 현장 찾아
보상 관련 집권당 실행력 강조…수해 복구 추경 편성 의견 속속
11일 충북 음성→12일 전북 남원→13일 경남 하동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충청북도 음성군 삼성면 대야리에서 수해 복구 봉사활동 중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충청북도 음성군 삼성면 대야리에서 수해 복구 봉사활동 중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 후보가 11일 오전 충청북도 음성군 삼성면 대야리에서 현장 상황 보고를 받은 뒤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 후보가 11일 오전 충청북도 음성군 삼성면 대야리에서 현장 상황 보고를 받은 뒤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연합뉴스

지지율 하락에 고전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이 전국의 수해 현장을 찾아 민심 수습에 나섰다.

김태년 원내대표 등 민주당 의원 24명은 11일 충북 음성에서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음성군은 호우 피해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7개 지역 중 하나로, 지난 10일 기준으로 215억원 규모의 피해가 발생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인명 피해까지 발생했기에 유가족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과거 기준인 재난 예방, 지원, 복구 매뉴얼을 큰 폭으로 개선해야 할 필요성을 느낀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한발 앞선 지난 10일부터 수해 복구 봉사활동에 나선 미래통합당을 의식한 듯 피해 보상과 관련해 집권여당만의 실행력을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재난지원금이 과거 기준이라 현재 물가 등이 제대로 반영이 되지 않았다"며 "빠른 속도로 정부와 협의해 개선 대책을 만들겠다"고 했다.

현재 재난지원금은 주택의 경우 완파 1천300만원, 반파 650만원, 침수 100만원에 불과한 실정인데, 이를 상향 조정하겠다는 뜻이다.

이낙연 의원도 "재난지원금을 상향하는 선포가 필요하며 이에 따른 추가 재원도 필요할 것"이라며 "조기에 추경을 하지 못하면 실기를 할 수 있으니 본예산과 합쳐서 마련하는 가능성을 놓고 정부와 협의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민주당은 이날을 시작으로 다른 지역 수해 현장을 찾아 계속 일손을 거든다. 12일에는 8·29 전당대회에 출마한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들이 전북 남원을 방문하고, 13일에는 이해찬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경남 하동 화개장터 일대를 찾는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충청북도 음성군 삼성면 대야리에서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충청북도 음성군 삼성면 대야리에서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