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떠나 '집' 지킨 비서진…노영민·수석 5명 사의

부동산정책 여론 악화 책임 판단…홍남기·김현미 장관도 교체 전망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7일 청와대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청와대 수석 전원의 사의표명에 대해 브리핑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7일 청와대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청와대 수석 전원의 사의표명에 대해 브리핑 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시했다. 이번 참모진 사의는 최근 잇따른 부동산 정책 실패와 다주택자 비서진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면서 이에 대한 책임을 진 것으로 풀이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7일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문 대통령이 노 실장과 수석들의 사의를 수용할지 여부에 관해서는 "시기 등 모든 것 또한 대통령이 판단해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사의를 표명한 이들은 노 실장을 비롯한 비서실 소속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김거성 시민사회 수석 등으로 국가안보실이나 정책실 산하 수석들은 해당하지 않는다.

통상 청와대 참모진은 대통령의 묵시적 동의 아래 거취를 표명하는 만큼 문 대통령이 사의를 받아들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럴 경우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청와대 인사개편 폭이 가장 크다. 다만 업무 공백 최소화를 위해 순차 교체가 이루어질 수도 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한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정무, 민정, 국민소통, 인사,시민사회 수석) 전원이 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과 노 비서실장이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한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정무, 민정, 국민소통, 인사,시민사회 수석) 전원이 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과 노 비서실장이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 연합뉴스

이들의 일괄 사의 표명의 직접적인 배경은 부동산 정책에 대한 여론 악화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최근 상황에 종합적 책임을 지겠다는 뜻에서 사표를 낸 것"이라고 설명했는데, '부동산 대책 등에 대한 비판여론을 의식한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종합적인 판단을 한 것"이라고만 답했다.

실제로 지난해 말 노 실장이 청와대 다주택 참모들이 1주택을 제외한 주택을 처분하라고 지시했지만 정작 자신이 최근 부동산 민심 폭발로 대통령 지지율이 급락하는 중에도 서울 서초구 반포동과 충북 청주시에 각각 아파트를 보유한 2주택자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국정수행에 부담이 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게다가 김조원 수석은 서울 강남구 도곡동, 송파구 잠실동 등 '강남 노른자'에만 아파트 두 채를 보유한 채 처분을 미루는가 하면 잠실 아파트를 처분하겠다며 시세보다 2억원가량 비싼 가격에 내놔 '꼼수'라는 비판을 받았다. 김외숙 인사수석도 다주택자다.

한편, 청와대 참모진 개편이 현실화한다면 내각 교체 등 다른 인사 작업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21대 총선 이전부터 교체가 유력하게 거론됐던 장관들이 이번에 다시 교체 대상으로 거론될 전망이다. 특히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부동산 대책을 관장하는 부처 장관 교체 가능성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