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심발언' 윤석열 총장 해임 두고 정치권 공방 가열

민주당, 윤석열 검찰총장 '찍어내기' 총공세
통합당 등 야권은 윤 총장 '엄호사격' 이어가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강경파를 중심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 촉구를 넘어 해임안 제출까지 거론하는 등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김두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검찰총장 해임안 제출을 제안한다. 더 이상 망설일 필요가 없다"며 "국가의 기강과 헌정질서를 바로잡고 검찰을 바로 세우기 위해 결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설훈 최고위원이 "윤 총장은 이제 물러나야 한다"며 자진 사퇴를 종용한 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아예 강제 퇴진을 언급한 것이다.

김두관 의원은 또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이다. 검찰총장이 국가원수인 대통령을 독재와 전체주의라고 비판한 것은 결코 묵과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헌정질서 유린이자 주권자인 국민에 대한 도전으로 해임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검찰을 순수 소추기관으로 바꿀 것을 제안한다"며 "검찰청을 해체해서 법무부 내 검찰본부로 흡수하고 전문적 역량을 쌓아온 수사 분야는 경찰의 국가수사본부와 통합하여 국가수사청으로 독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 관계자는 6일 오전 "윤 총장 해임안 제출은 당내에서 논의된 바 없다"며 김 의원의 주장에 대해 선을 그었다.

홍익표 의원은 "검찰총장을 정치권의 중심으로 끌어들이면 안 된다"며 윤 총장 때리기가 오히려 그의 영향력을 키워줄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윤 총장 엄호사격을 이어갔다.

이날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윤석열이 아닌 공작정치의 총지휘자 추미애의 사퇴를 요구해야 한다"며 "추미애가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검언유착이 허구적 소설이었음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 의원들이 민주주의를 지키고 독재를 배격해야 한다는 윤석열 검찰총장 해임을 주장한 건 도둑이 제 발 저리는 격"이라며 "윤 총장의 발언은 법치주의 수호의 책임자로서 너무나 상식적이고 당연한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윤 총장을 향한 민주당의 강경 반응에 "검언유착의 구라가 사기로 드러나니 민주당 사람들 위기감을 느끼는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특히 윤 총장 해임안 제출과 함께 검찰 해체까지 주장한 김 의원을 향해 "정치인들 중에서 제일 경계해야 할 부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진 전 교수는 "'검찰을 해체하자'는 극단적 주장은 실현 가능성이 있는 정책의 제안이 아니라 저런 극언에 조건반사적으로 반응하는 대깨문들의 코 묻은 표를 모으려는 얄팍한 계산"이라고 일갈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