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등 5개 '해양생태축' 구축…‘그린 뉴딜’ 본격화

해수부, 산란지·서식지·갯벌 등 통합 관리

해양생태계 보호를 위해 동해와 서해, 남해 해역별 특성에 따른 5대 해양생태축이 구축된다.

해양수산부는 3일 '해양생태축 구축방안'을 발표, 해양생태계의 '그린 뉴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해양생태축은 생태적 구조와 기능이 연계된 해양생물의 주요 서식지와 산란지, 이동 경로, 갯벌 등 해양생태계를 훼손하지 않고 연결하는 구조를 말한다.

해수부는 지난해 7월부터 '해양생태축 설정·관리 로드맵(2019∼2023)'을 추진하고 있으며 그 세부 지침으로 이번 구축방안을 제시했다.

이번 방안은 ▷해양생물 다양성 유지 ▷주요 해양생물의 이동경로와 서식처 보전 ▷기후변화 대응 강화 ▷해양생태계의 통합 관리·보전에 초점을 맞췄다.

동해에는 한류의 계절적 영향 등을 감안해 '동해안 해양생태 보전축'이 설정된다. 또 동해와 남해에는 지구온난화에 따라 우리나라 해역의 아열대화 진행을 관찰·진단하고 대응하기 위한 '기후변화 관찰축'이 만들어진다.

해수부는 5대 해양생태축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올해 말까지 구체적인 범위, 관리 목표 등을 설정하고, 내년까지 축별 관리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또 해양생태계 종합조사체계를 개편하고, 2022년도부터 해양생태축의 생물다양성 및 건강성, 구조와 기능의 연결성 등을 평가할 수 있는 지표를 개발할 계획이다.

송명달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최근 기후변화 등으로 생물종 감소와 생태계 파괴가 가속화되면서 전 세계가 생물다양성 보전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면서 "해양생태축 구축을 통해 우리나라가 해양생물 다양성 유지, 주요 해양생물 서식처 보전‧관리를 위한 조사와 연구·정책을 선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