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기 의장에게 듣는다]이우청 김천시의회 의장

이우청 김천시의회 의장 이우청 김천시의회 의장

"후반기 의장으로서 가장 중점을 두는 부분은 주민의 대의기관으로서 의회 역할과 위상 정립입니다."

이우청 김천시의회 의장은 의욕이 넘친다. 그는 의회가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의회의 의정 역량 강화가 필요하다고 한다. 그래서 비회기 기간을 적극 활용해 의정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의원들의 정책 개발을 위한 연구도 지속적으로 진행해 공부하는 의회상을 구현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이 의장은 "제8대 후반기 의회는 의정목표를 '시민과 소통하는 선진의회'로 정하고 시민들과의 소통·공감을 의정 운영의 기본방향으로 설정했다"며 시민과의 소통을 강조했다.

또한 의회가 집행부와 소통·협치의 바탕 아래 주민들로부터 부여받은 견제와 감시의 기능을 균형있게 수행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이 의장은 김천의 시급한 현안으로 혁신도시의 정체와 원도심의 공동화 현상을 손꼽았다.

이 의장은 "정체된 혁신도시의 활성화를 위해선 혁신도시 시즌2에 대비한 적극적인 준비와 정주여건 개선이 중요하다"며 "혁신도시가 자족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집행부와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 나가겠다"고 했다.

또 "혁신도시로 인해 공동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원도심 지역은 재생사업이 추진되고 있다"며 "성공적인 재생사업을 통해 주민들이 더 큰 꿈과 희망을 품을 수 있도록 의회에서도 많은 관심을 갖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김천의 바람직한 발전방향으로는 '일자리'를 으뜸으로 내세웠다.

이 의장은 "지방소멸과 청년실업, 양극화, 중산층 붕괴 등으로 대변되는 경제위기의 근본 원인이 바로 일자리 부족"이라며, "일자리가 성장이고, 일자리가 최고의 복지"라고 강조했다.

이 의장은 "시의회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김천시와 유관기관을 비롯한 지역 사회의 모든 역량 결집에 앞장서고 김천이 사람이 모여드는 도시, 스포츠와 관광으로 젊음과 활력이 넘치는 도시, 미래 농업을 선도하며 살고 싶은 부자 농촌으로 발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