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백선엽 장군 영결식 엄수…여야 지도부 '엇갈린 행보'

통합당 지도부 대거 참석, 민주당 입장 표명 없어
주호영 "문대통령, 백선엽 장군 조문 안해 유감"
태영호 "나라 자유 지켜낸 영웅에 청와대, 여당 아무런 입장 표명 없어"

고 백선엽 예비역 육군 대장의 안장식이 엄수된 15일 오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역대 육군참모총장이 헌화를 한 후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 백선엽 예비역 육군 대장의 안장식이 엄수된 15일 오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역대 육군참모총장이 헌화를 한 후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세 번째), 주호영 원내대표(왼쪽 네 번째)이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열린 고(故) 백선엽 장군 영결식에서 헌화한 뒤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세 번째), 주호영 원내대표(왼쪽 네 번째)이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열린 고(故) 백선엽 장군 영결식에서 헌화한 뒤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군 최초의 4성 장군이자 6·25 전쟁 영웅이라는 평가를 받는 고(故) 백선엽 장군의 영결식이 15일 엄수됐다.

미래통합당 등 야권은 이날 "전쟁 영웅을 이렇게 대접하는 나라는 없다"며 별다른 입장 표명이 없는 청와대와 여당을 겨냥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날 오전 7시 30분 서울아산병원 영결식장에서 열린 영결식에는 서욱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유가족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박한기 합동참모본부 의장, 로버트 에이브럼스 연합사령관,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역대 육군참모총장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 통합당 지도부도 당 차원에서 대거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불참했다. 다만 국회 국방위원장인 민홍철 민주당 의원이 자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백 장군을 조문하지 않은 데 대해 "전쟁영웅을 이렇게 대접하는 나라는 없다"며 유감을 나타냈다.

주 원내대표는 "남북 분단국가에서 목숨을 던져 나라를 지켜낸 전쟁 영웅들을 잘 예우해야 안보 자체가 튼튼해지고 국방에 종사하는 분들도 자부심을 가질 것"이라며 "백 장군을 동작동 서울현충원에 모시지 못한 점도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출신인 태영호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나라의 자유를 지켜낸 영웅에 대해 청와대와 여당이 아무런 입장 표명이 없다. 그것도 모자라 그가 지켜낸 자유를 누리는 사람들이 장군을 친일파라고 폄훼하더니, 우리 민족을 향해 총을 쏜 사람이 어떻게 현충원에 묻히느냐고 한다"면서 "이쯤 되니 누가 전쟁을 일으켰고 누가 누구를 향해 총을 쐈는지 헷갈릴 지경"이라고 일갈했다.

앞서 백 장군의 6·25 전쟁 공적을 고려해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해야 한다는 주장과 친일 행적 논란으로 현충원에 안장해선 안 된다는 주장이 대립한 가운데 백 장군은 유가족의 뜻에 따라 국립대전현충원 안장이 결정됐다.

이날 안장식이 열린 국립대전현충원 입구에서는 찬반 단체가 대치해 긴장된 분위기가 조성되기도 했다.

안장식에 참석한 우리공화당과 대한민국재향군인회 측은 "백선엽 장군이 독립군을 참살하거나 동족에게 해악을 끼쳤다는 실체가 없는데도 구국의 영웅을 폄하하고 있다"며 "국민 모두에게 추앙받아야 할 분을 매도하는 건 군의 정통성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반면 청와대와 민주당은 이날 백 장군과 관련한 어떠한 입장도 내지 않았다.

이승근 계명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나라를 구한 전쟁 영웅이고 객관적으로 봐도 국가에 큰 업적을 남기신 분이다. 그러면 여야를 막론하고 이념을 뛰어넘어 정부와 집권당도 참석하고 추모해야 한다"며 "정치적으로 대립하고 있을지라도 국가적 차원에서 영웅을 예우하고 존경을 표하는 일치된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