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해 박원순 진상규명 하겠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1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1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숨진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진상을 밝히겠다는 입장을 15일 내놨다. 박 전 시장 사망 후 6일 만에 나온 공식메시지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긴급브리핑을 통해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운영으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다"며 "조사단의 구성과 운영방식,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고소인에 대한 2차 피해 최소화 ▷고소인 일상복귀 지원 ▷흔들림 없는 시정 운영 등을 약속했다.

특히 황 대변인은 "서울시는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며 "피해호소 직원의 신상을 보호하고 조직 내에서 신상공개 및 유포, 인신공격 등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공문 시행 조치를 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황 대변인은 "서울시는 여성단체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를 호소한 직원의 고통과 아픔에 공감하며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며 "업무 중에 함께 호흡하며 머리를 맞대는 동료이기에 우리의 마음이 더욱 무겁고 서울시는 가능한 모든 조치를 통해 피해 호소 직원과 함께하고자 한다"는 뜻도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