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6명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진상조사 해야"

국민 10명 중 6명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리얼미터에 따르면 박 전 시장 고소인 A씨의 기자회견 이튿날인 14일 전국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64.4%는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조사가 불필요하다는 응답은 29.1%였다. 6.5%는 잘 모른다고 답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자 중 조사가 필요하다는 답변이 41.4%로 절반 이하였다. 조사가 불필요하다는 응답(50.8%)이 과반이었다. 반대로 미래통합당(86.7%), 정의당(71.4%), 국민의당(66.4%) 등 다른 정당 지지층에서는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훨씬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모든 연령대에서 '조사 필요'가 절반을 넘었다. 특히 20대(76.1%)와 30대(70.8%)에서 70%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다. 권역별로도 전 지역에서 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 비율이 높았다. 경기·인천에서 '조사 필요' 응답이 69.2%로 가장 많았고 대구경북(67.0%)이 그 다음이었다.

오마이뉴스 의뢰로 진행한 이번 조사는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6.1%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p)다.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오른쪽)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오른쪽)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