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청와대 "박원순 시장에 성추행 피소 통보? 사실무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자료사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자료사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13일 청와대는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청와대가 성추행 혐의 피소 관련 사실을 통보했다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 메시지를 통해 "청와대는 (박원순 시장에게) 관련 내용을 통보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앞서 한 언론은 서울시 고위관계자의 언급을 인용해 박원순 시장이 지난 9일 새벽 청와대의 통보로 성추행 피소 사실을 알게 된 후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잠적했다는 내용의 보도를 했다.

아울러 강민석 대변인은 "피해 호소인의 고통과 두려움을 헤아려 2차 가해를 중단할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 피해 호소인과 그 가족이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하도록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부탁했다.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낸 것이라며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낸 것이라며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날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박원순 고소인(전직 비서)에 대한 경찰 수사 내용이 앞서 박원순 시장에게 전달된 정황이 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성추행 고소 사건) 수사 상황이 상부로 보고되고, 상부를 거쳐 그것이 피고소인에게 바로바로 전달된 흔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상부 보고로 전달된 흔적'에 대해 경찰 수뇌부 또는 청와대를 의미한다며 "고소내용과 피의사실이 즉각 박원순 시장 측에 전달됐다는 게 오늘 박원순 고소인 기자회견 내용에도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은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에게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며 "이런 상황에서 누가 국가 시스템을 믿고 위력에 의한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고소할 수 있겠나"라고 물은 바 있다.

이와 관련해서는 청와대 외에는 경찰과 서울시청 등 다른 관계 당국의 해명은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청와대만 일단 즉각 반박에 나선 상황이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