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65세 이상 택시 화물차 기사, 자격유지 검사 이제 대구 안 가도 된다"

교통안전공단 이동검사 버스 2대 도입…7월 13일 포항에서 첫 '찾아가는 서비스' 실시
대구 방문 불편 민원 접수 김정재 국회의원, 교통안전공단과 협의 조기 시행 독려 결실

경북지역 택시 화물차 기사들의 숙원이었던 65세 이상 기사들의 자격유지검사 이동서비스가 7월13일 경북 포항에서 첫 실시됐다. 이들의 민원을 접수해 조기 시행을 이끌어낸 김정재 국회의원이 교통안전공단 관계자와 기사들과 첫 서비스 시연회에 참석했다. 김정재 의원실 제공 경북지역 택시 화물차 기사들의 숙원이었던 65세 이상 기사들의 자격유지검사 이동서비스가 7월13일 경북 포항에서 첫 실시됐다. 이들의 민원을 접수해 조기 시행을 이끌어낸 김정재 국회의원이 교통안전공단 관계자와 기사들과 첫 서비스 시연회에 참석했다. 김정재 의원실 제공

 

"65세 이상 고령 택시 화물차 기사, '자격유지 검사' 이제 대구에 안 가도 된다."

택시 화물 등 운송업계의 숙원이었던 자격유지 검사 이동검사 서비스가 7월13일 경북 포항에서 처음으로 실시됐다.

자격유지검사란 65세 이상 사업용 운전자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일종의 적성검사로 시야각·신호등·화살표·도로찾기·표지판·추적·복합 기능검사 등 총 7가지 검사를 진행해 적합·부적합 판정을 받게 된다.

그러나 그동안 자격검사소는 전국 15곳에 불과해, 포항과 경주 등 검사 대상자의 이동 불편이 꾸준히 지적되어 왔다.

올해 초 이 같은 불편을 경북개인택시운송조합 등 택시업계와 '현안간담회'를 통해 접한 김정재 국회의원(미래통합당·포항북구)이 곧바로 한국교통안전공단에 확인한 결과 이동식 검사 차량(버스) 2대가 도입 예정이었다.

김 의원실 관계자는 "이동검사 버스가 조기에 도입될 수 있도록 진행 상황을 수시로 점검하고, 버스 제작부터 시운전까지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적극적으로 독려한 결과 이달 첫 서비스를 시행할 수 있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의 고충과 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끊임없이 소통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