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검역 제대로 하나…한국 도착 미군 11명 또 코로나 확진(종합)

사흘 전에도 본토서 들어온 9명 확진…정부, 주한미군에 우려 전달

미국 본토에서 한국으로 들어온 미군 장병 다수가 또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미국 정부가 출발 전 발열 체크 등 검역을 제대로 했는지에 대한 비판이 일고 있다.

정부는 미국 본토발 주한미군 확진자가 최근 급격히 증가한 점을 주시하면서 미국 정부와 개선 방안 마련을 협의 중이다.

주한미군사령부는 13일 미국 정부 전세기를 타고 지난 7일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한 미군 2명에 이어 지난 8일부터 4편의 민항기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9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미군은 "11명 모두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였다"며 "이후 캠프 험프리스나 오산 공군기지의 격리시설로 이송됐다"고 설명했다.

확진자들은 다른 사람과 밀접 접촉하지 않았고 즉시 격리 조처됐다고 미군은 덧붙였다.

현재 주한미군은 한국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한국에 도착하는 미군 장병에 대해 자체적으로 코로나19 검사와 확진자에 대한 격리 조처 등을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장병들이 미국에서 출발할 때에는 항공기 탑승 전 발열 등 기본적인 증상 확인만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