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도 물결 속 "성추행 의혹 정치인 서울특별시장(葬)이 웬말"

'성추행 혐의 피소' 박원순 시장 극단적 선택…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분위기도
사상 첫 서울특별시장(葬), 5일장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 12만명 넘어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10일 새벽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되기 전에 전직 비서가 오랜 기간 성추행을 당했다며 박 시장을 경찰에 고소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박 시장이 인권변호사 시절 많은 성폭력 사건을 맡아 피해자를 변호해왔고, 자신을 페미니스트라 자처하며 '성 인지 감수성'을 강조해 왔기 때문이다.

이에 성추행으로 고소당했다는 사실이 알려지고 경찰 수사가 시작되면 여성 인권을 강조해온 자신의 일생이 부정될 수 있다는 중압감과 부담감이 박 시장을 극단적인 선택으로 몰고 간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박 시장은 최근 시장실에서 근무했던 전직 비서 A씨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과거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며 지난 8일 경찰에 출석해 고소장을 제출하고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장에는 박 시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신체접촉을 당했고, 메신저로 부적절한 내용을 전송받았다는 주장이 적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애도의 물결 속에 한쪽에서는 사상 첫 서울특별시장(葬)으로 5일간 치러지기로 한 장례식을 가족장으로 치러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10일 오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이날 오후 5시쯤 12만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이 글을 올린 청원인은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다"며 "성추행 의혹의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국민이 지켜봐야 하는가. 국민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은 건가.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썼다.

이어 SNS에서는 서울시에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기로 한 결정을 취소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의 민원을 제기했다는 '인증샷' 릴레이도 벌어졌다.

한편 이날 진보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박 시장을 고소한 전직 비서를 비난하는 메시지와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폄하 등의 내용도 잇따라 올라오면서 '2차 가해'로 이어지는 모습도 일부 보였다.

고소인과 연대하는 의미로 박 시장의 조문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류호정 정의당 국회의원에 대한 비난글도 다수 게시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