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운 감도는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청문회

통합당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군 복무 중 대학 재학? 둘 중 하나는 가짜"
당시 기차로 10시간 거리 서울과 전라남도 광주를 오가며 통학?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정보위원-박지원 국정원장 후보 청문자문단 합동회의에서 조태용 의원(왼쪽부터), 하태경 의원, 김근식 자문위원이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정보위원-박지원 국정원장 후보 청문자문단 합동회의에서 조태용 의원(왼쪽부터), 하태경 의원, 김근식 자문위원이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10일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의 군 복무 중 대학 재학 논란과 관련, "군대든 대학이든 둘 중 하나는 가짜"라고 주장했다.

국회 정보위 소속인 하태경 의원은 이날 당 국정원장 후보 청문자문단 회의에서 "당시 광주-김포 비행 편은 일주일에 2편이었고, 기차로는 10시간이 걸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광주에 있는 31사단에서 복무하면서 당시 서울 한남동 소재 단국대 캠퍼스까지 통학했다는 건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하 의원은 "유일한 방법은 교수들이 방문 수업을 해주는 것인데, 상식적으로는 군대에 안 갔든지 대학을 안 갔든지 둘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또 "대학이 허위 경력일 가능성이 큰데, 이 경우 선거법 위반"이라며 "이 건에 대해서 조금 더 면밀히 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이와 함께 "과거에 잘못이 있을 수 있지만 뉘우치고 반성하지 않고 계속해서 거짓을 끼고 인생을 허위 경력으로 만든 것으로 확인이 된다면 국정원장을 맡는 것은 어려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국회에 접수된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1965년 4월 15일 입대해서 1967년 9월 23일 육군 병장으로 만기 전역했다. 기록상으로 보면 그는 군 복무 기간 중인 1965년 9월 1일부터 1967년 2월 28일까지 단국대에 편입해 졸업했다.

박 후보자는 관련 의혹에 대해 전날 "광주교육대를 졸업한 후 군 복무 중에 부대장이 '공부하라'고 배려해줘 단국대 3학년에 편입해 야간에 학교를 다닐 수 있었다"며 "3학기 만에 학점을 모두 채워 졸업했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