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통합당 국회의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후원금 축소신고 및 국고보조금 부당신청 의혹 제기

정의연·정대협 후원금 최소 82억원 이상이고 윤 의웜의 개인계좌 모금은 수사 필요 주장

곽상도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블로그 캡쳐 곽상도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블로그 캡쳐
미래통합당 곽상도 TF위원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곽상도 TF위원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곽상도 미래통합당 국회의원(대구 중남)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을 이끌어 온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두 시민단체의 후원금을 축소 신고했을 뿐 아니라 허위 서류로 국고지원금까지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사법기관의 엄정한 수사를 주문했다.

곽 의원은 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분기별 정대협 소식지와 현재까지 확보한 언론보도 내용(정부 발표자료 포함)을 확인한 결과 정대협·정의연이 개인과 단체 등으로부터 박물관 건립기금, 생존자 복지, 나비기금, 기타후원 등의 목적으로 후원받은 금액이 최소 82억원(국고보조금 13억4천300만원 포함)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곽 의원은 아직까지 입수하지 못한 분기별·주간 소식지(400개 이상으로 추정) 자료와 이름만 적혀 있는 '후원자 분', '정기후원자'의 기부금까지 확인할 경우 후원금 총액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곽 의원은 "개인계좌 모금 분은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되며 법적으로는 횡령 의도가 외부에 드러난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해서는 수사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곽 의원은 정대협이 여성가족부에 국가보조금을 신청하면서 후원금을 축소해서 신고했는지, 공사비를 과대 계상했는지에 대해서도 검찰 수사를 통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구체적으로 곽 의원은 정대협이 후원금(25억원)만으로도 충당이 가능한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 건립'을 추진하면서 여성가족부에 5억원(후원금 모금액 18억원 적시)을 지원 요청했고, 박물관 리모델링 비용도 공모전 때 발표한 금액(3억9천만원)보다 약 2억2천만원 정도 많은 6억988만원을 제시했다고 주장했다.

또 2012년 여성가족부에서 박물관 건립을 위한 국고보조금 지원이 결정되고서 한 달 뒤 윤 의원이 수원의 아파트를 2억2천600만원에 현찰로 매입했다며 자금 출처에 대한 수사를 요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윤 의원 본인은 아직 소환조사도 안 되고 있고, 사망 사건도 제대로 수사가 안 돼 많은 국민이 의혹을 갖고 있다"며 "검찰은 국정조사가 반드시 뒤따른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합당은 그동안 수집한 자료를 정리해 검찰에 제공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