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제2 윤미향 막자"…'공익법인 감독기구' 제안

미래통합당은 6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논란과 관련해 비영리 공익법인의 기부금 등을 감독할 별도 기구의 설립을 제안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이날 '제2의 정의연 방지를 위한 국민감독위원회 설치 토론회'에 참석해 "공익법인의 주무관청들이 워낙 흩어져 있고, 단체들을 일일이 회계감사하고 감독할 체계도 돼 있지 않다"면서 "이번 기회에 일원화된 기구를 만들자"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원 구성 협상 과정에서 기부금을 받거나 일정액 이상 국가보조금을 받는 단체를 전부 국정조사하는 방안이 논의됐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숫자가 너무 많다는 이유로 거부해 성사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