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손정우는 한국으로, 안희정은 정계의 품으로"

웰컴투비디오 운영자 손정우,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연합뉴스 웰컴투비디오 운영자 손정우,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연합뉴스

6일 정의당이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모친상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이 조화를 보낸 것을 두고 비판했다.

아울러 안희정 전 지사와 최근 미국 송환이 불허돼 석방된 세계 최대 아동 성 착취물 사이트 '웰컴투비디오' 운영자 손정우 씨를 함께 언급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성폭력 사건의 가해자에게 대통령이라는 직책을 걸고 조화를 보낸 행동은 무책임하다"며 "성폭력 범죄를 마주한 한국의 현실은 '손정우는 한국으로, 안희정은 정계의 품으로'"라고 논평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는 모친이 별세한 다음 날인 5일 밤, 형 집행정지와 귀휴 조치를 받았다. 고인의 명복을 빌며 애도를 표한다"고 우선 밝혔다.

그러면서도 "문제는 빈소에 여권 정치인부터 대통령에 이르기까지 공직과 당직을 걸어 조화와 조기를 보내고 있다는 점이다. 정치인이라면 본인의 행동과 메시지가 개인의 것이 아니라 공적인, 공당의 메시지라는 것을 분명 알 것"이라고 말했다.

5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안희정 전 지사의 모친상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과 권양숙 여사의 조화가 놓여 있다. 연합뉴스 5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안희정 전 지사의 모친상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과 권양숙 여사의 조화가 놓여 있다. 연합뉴스

이어 "안희정 전 지사는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의 가해자로 대법원에서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 받은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표, 원내대표, 대통령이라는 직책을 걸고 조화를 보낸 이 행동이 대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가. 정치인으로서 무책임한 판단"이라고 꼬집었다.

이 브리핑에서 조혜민 대변인은 웰컴투비디오 운영자 손정우 씨가 이날 미국 송환 불허 판정을 받은 것을 두고 "성범죄에 관대한 법원의 잘못된 결정"이라고 비판한 데 이어 안희정 전 지사와 손정우 씨를 묶어 언급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이 같은 판정과 빈소에 걸린 여권의 조화를 본 많은 국민들은 분노하며 '손정우는 한국으로, 안희정은 정계의 품으로'라고 말하고 있다"며 "성폭력 범죄를 마주한 한국의 현실을 짚어준 셈"이라고 밝혔다.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 빈소가 차려지면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 빈소가 차려지면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