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외교·안보인사에 "또 위장 평화쇼 기획"

"친북세력들을 총 결집…대북정책 전환하라"

홍준표 무소속 의원. 매일신문DB 홍준표 무소속 의원. 매일신문DB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4일 정부의 외교·안보라인 인사에 대해 "친북세력들을 총결집시켜 또 한번의 위장 평화 쇼를 기획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년 전 전국민과 세계를 속인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위장 평화회담이라고 나는 성토한 바 있었다"며 "국민 대부분과 언론, 여야 정치권으로부터 막말,악담으로 비난을 받았지만, 최근 남북 공동연락소 폭파, 볼턴 회고록으로 그 두회담이 문정권이 김정은, 트럼프를 속인 희대의 외교 사기극임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모든 것이 밝혀진 지금 이젠 국민앞에 고해성사를 하고 대북 정책을 전환을 해야할 시점에 문 정권은 이번 안보라인 인사에서 또 한번의 위장평화 쇼를 기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첫째 목적은 동안 지탱해온 남북 관계가 파탄나는 것이 두려워 또 한 번 대국민 속임수를 쓰겠다는 것"이라며 "둘째가 곤경에 몰린 트럼프가 북을 써지컬 스트라이크(surgical strike)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쟁 중에는 정권이 바뀌지 않으니 궁지에 몰린 트럼프로서는 충동적인 모험을 할 수도 있다"며 "그래서 미국 대선 전에 3차 북미회담을 주선한다는 다급함이 문정권에게는 절실한 것"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거짓으로 정권의 명맥을 이어가겠다는 발상은 이제 통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북정책을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 3일 정부는 외교·안보라인 인사를 단행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후임으로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지명하고, 신임 국정원장에 4선 의원 출신인 박지원 단국대 석좌교수를,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는 4선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출신 이인영 의원을 내정했다. 또 정의용 실장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으로 임명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