뾰족한 수 없는 통합당…의총서 민주당 성토만

"민주 협상 결렬 책임 우리 탓 지도부 이간질 시도해" 비난
개별적 논평·정책 활동 활성화 헌재 권한쟁의 심판 청구 예고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30일 의원총회를 열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국회 17개 상임·특별위원장 단독 선출 이후 대여 투쟁 방법을 모색하고자 머리를 맞댔다. 하지만 여권을 성토할 뿐 '뾰족한 수'는 없었는지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는 못했다.

이날 연단에 오른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전날 민주당이 '여야 원 구성 결렬은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입김 탓'이라는 지적에 대해 "민주당은 '슈퍼 갑질'로 국회 상임위원장을 전부 독식하고 희희낙락하면서도 발이 저리는지 개원 협상 결렬의 책임을 우리 당에 돌리고 파렴치하게도 우리 당 지도부 이간질까지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상임위원장 후보인) 3선 중진 의원들께서 나라 걱정, 국회 걱정해서 기꺼이 그런 기득권(위원장직)을 포기해서 결정한 것"이라며 "여러 의원님의 단호한 뜻에 따라서 그런 협상은 할 수 없다고 파기한 것이지, 결코 지도부 간 견해가 달라서 (협상 결렬 결정)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원내 지도부가 대여 협상에서 '실리'를 챙기지 못했다는 등의 지적으로 흔들릴 수 있는 요소를 다잡고 나선 것이다.

이어 비공개로 전환된 의원총회는 오전 10시부터 3시간이 지난 오후 1시까지 이어졌고, 점심은 미리 마련해 놓은 도시락으로 대체했지만 현 상황을 돌파할 수 있는 해법을 내놓진 못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의 상임위 강제배정에 대해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하고, 소속 의원들이 개별적으로 논평·정책 활동 등을 더욱 활발히 펼치기로 한 정도다.

통합당 한 의원은 "경험 없는 초선이 절반 넘는데 다 같이 논의한다고 답이 나오겠느냐. 중진들이 방향을 제시하면 이를 놓고 모두 논의하자는 주장이 있었다"고 전했다.

다만 이종배 정책위의장이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 기한을 내달 11일까지 연장하면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그러나 이 제안을 민주당이 받아들일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6월 국회에서 3차 추경을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공언한 탓이다.

통합당은 또 당 차원의 상임위 배정이 없었던 만큼 모든 소속 상임위원을 사·보임하기로 했다. 예결위뿐 아니라 앞으로 상임위에 참여할 경우 이른바 전문가를 각 상임위에 배치해야 하기 때문이다. 실제 통합당은 이날 소속 의원들에게 오후 5시까지 5지망까지 희망 상임위를 신청하라고 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