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정부 대북굴종…천안함·연평도 지워버릴 현대사?"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페이스북 글 캡처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페이스북 글 캡처

5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최근 정부가 현충일 행사에 천안함 폭침 및 연평도 포격 희생자 유족을 초청하지 않은 것에 대해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그간 북한에 저자세를 보여 왔다며 구체적 사례를 들어 강하게 비판했다.

주무부처인 국가보훈처는 이날 논란이 커지자 "코로나19 거리두기 상황에 초청자를 줄인 것"이라고 해명하면서 유족 일부를 급히 행사에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호영 대표는 이에 대해 지적하면서 "문재인 정부는 천안함, 연평도 사건을 애써 무시해 왔다"고 주장했다.

그 근거로 주호영 대표는 "지난해 서해수호의 날 (문재인)대통령은 대구에서 열리는 지역행사를 핑계로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불참했다"는 점을 들면서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이 가장 최근 북한과의 무력충돌로 사망한 국군장병 추모행사를 기피한 사실은 어떤 이유로도 설명되기 어려운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오죽 했으면 지난 3월 열린 서해수호의 날 행사에서 민평기 상사의 모친이 대통령을 붙잡고 '천안함(폭침)은 누구의 소행인가? 말씀을 해달라'고 하소연했겠는가"라며 "그때 대통령의 답은 '북한 소행이라는 게 정부의 입장 아닙니까'였다"고 했다. 이어 "왜 대통령은 '천안함은 북한의 소행이다. 제가 여러분의 억울함을 알고 있다'라고 대답하지 않았는지, 정부의 입장과 대통령의 입장이 혹시 다른 것은 아닌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주호영 대표는 또 "최근 정부는 '5.24 제재' 해제를 선언했다. 5.24 조치는 북한의 천안함 연평도 사건에 대한 이명박 정부와 국제사회의 정당한 대응이었다. 북한 당국이 제재 해제를 끊임없이 요구해 왔지만, 우리는 북한의 응당한 사과표명을 요구하며 거부했다. 지금 무슨 사정 변경이 있다고 일방적으로 대한민국과 국제사회의 제재를 해제하는 것인가"라며 현 정부가 북한 문제와 관련해 여러 실책을 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최근 나온 정부의 '대북 전단 살포 금지법' 제정 입장에 대해서도 "김여정의 한마디에 만들겠다고 난리다. 북한 당국을 향해 이 정부가 한번이라도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 적이 있는가? 이런 문재인 정부의 이중적 태도, 굴욕적인 자세 때문에 많은 국민은 불안하다"고 밝혔다.

이를 요약해 주호영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굴종"이라며 "특히 현충일 전날에 우리 국민들을 너무나 참담하게 만들고 있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주호영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지난 5월 18일 광주에서 열린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및 같은 달 28일 청와대 상춘재 회동에서 잇따라 만나면서 '훈훈한' 분위기를 만든 바 있는데, 이 맥락과 별개로 이날 주호영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대북굴종' 등의 강한 표현을 써 수위 높은 비판을 한 셈이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다음은 글 전문.

천안함 연평도가 지워버릴 현대사인가?

국가보훈처가 내일 현충일 행사에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희생자 유족을 초청하지 않았습니다. 오늘 언론의 지적이 있자, 보훈처는 유족 일부를 초청하겠다고 부랴부랴 입장을 바꿨습니다.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격리로 초청자를 줄였다는 게 보훈처의 궁색한 변명입니다.

문재인 정부는 천안함 연평도 사건을 애써 무시해 왔습니다. 지난해 서해수호의 날, 대통령은 대구에서 열리는 지역행사를 핑계로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불참했습니다.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이 가장 최근 북한과의 무력충돌로 사망한 국군장병 추모행사를 기피한 사실, 어떤 이유로도 설명되기 어려운 일입니다.

오죽 했으면 지난 3월에 열린 서해수호의 날 행사에서 민평기 상사의 모친이 대통령을 붙잡고 "천안함(폭침)은 누구의 소행인가? 말씀을 해달라"고 하소연했겠습니까? 그때 대통령의 답은 "북한 소행이라는 게 정부의 입장 아닙니까"였습니다. 왜 대통령은 "천안함은 북한의 소행입니다. 제가 여러분의 억울함을 알고 있습니다"라고 대답하지 않았습니까? 정부의 입장과 대통령의 입장이 혹시 다른 것은 아닙니까?

최근 정부는 '5.24 제재' 해제를 선언했습니다. 5.24 조치는 북한의 천안함 연평도 사건에 대한 이명박 정부와 국제사회의 정당한 대응이었습니다. 북한 당국이 제재 해제를 끊임없이 요구해 왔지만, 우리는 북한의 응당한 사과표명을 요구하며 거부했습니다. 지금 무슨 사정변경이 있다고 일방적으로 대한민국과 국제사회의 제재를 해제하는 것입니까?

북한 당국이 우리 대통령을 향해 '삶은 소대가리', '못본채 부추기는 놈'이라고 욕설을 퍼부어도 눈만 꿈뻑이던 사람들이, 김여정의 한마디에 '대북 전단 살포 금지법'을 만들겠다고 난리입니다. 북한 당국을 향해 이 정부가 한번이라도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 적이 있습니까? 이런 문재인 정부의 이중적 태도, 굴욕적인 자세 때문에 많은 국민은 불안합니다.

집권세력이 177석의 의석으로 모조리 바로잡겠다는 현대사 정리 작업에 '천안함 연평도 지우기'가 포함된 것은 아닙니까? 현충일 전날, 문재인 정부의 대북 굴종이 우리 국민들을 너무나 참담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