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인정 못해" 집단 퇴장…53년만에 與 단독 개원

177석 거대여당의 '반쪽' 출발…민주당 출신 박병석 의원 전반기 국회의장 선출
103석 통합당 전원, 홍준표 권성동 윤상현 김태호 국회의장 표결 불참

21대 국회가 개원한 5일 의원들이 본회의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21대 국회가 개원한 5일 의원들이 본회의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1대 국회가 5일 개원했다. 더불어민주당 출신 5선인 박병석 의원을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에 선출했다. 하지만 개원을 강행한 여당에 맞서 보수 야당이 의장단 선출 직전 퇴장하는 바람에 53년만에 여당 단독 개원이 됐다.

국회는 이날 오전 10시 여야 정당이 참석한 가운데 21대 국회 첫 본회의를 열었다. 국회법에 따른 정시 개원이었지만 통합당은 원 구성 협상 파행 등을 이유로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의 의사진행발언 직후 전원 퇴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법상 6월 5일 첫 회의를 열어 의장단을 선출하게 돼 있는 규정이 의무 조항이 아닌 훈시 조항"이라며 여야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채 연 본회의가 적법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너 "20차례 개원 국회 중 1967년 7월 10일 단 한차례만 단독 개원이 있었다"며 이날 본회의가 사실상 민주당의 단독 개원이라는 점을 부각했다.

하지만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통합당 의원들이 퇴장한 후 의사진행발언에서 본회의 개최는 국회법과 헌법을 준수하는 것이라며 "교섭단체가 협조하지 않으면 본회의를 못 연다는 것은 반헌법적 주장"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이후 의장단 선출 표결에는 177석의 민주당을 비롯해 정의당, 열린민주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등 범여권 정당과 국민의당이 참여했다. 103석의 통합당 의원 전원과 무소속 홍준표 권성동 윤상현 김태호 의원은 표결에 불참했다.

박 의장과 함께 민주당 몫 국회부의장에는 김상희 의원이 사상 첫 여성 국회부의장으로 선출됐다. 통합당 몫 부의장은 정진석 의원이 내정됐지만 통합당의 표결 불참으로 선출이 미뤄졌다.

국회 개원이 파행을 빚으면서 국회 개원식은 이날 열리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의 개원연설도 순연됐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