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일자리·소득창출’ 만족도 바닥

국가균형발전위 조사…경북 삶 전반 만족도 평균 이하

경북도민들의 삶 전반에 대한 만족도가 전국 평균을 크게 밑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경북도청 상공에서 바라본 도청신도시 전경. 경북개발공사 제공. 경북도민들의 삶 전반에 대한 만족도가 전국 평균을 크게 밑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경북도청 상공에서 바라본 도청신도시 전경. 경북개발공사 제공.

대구경북의 경제활동 일자리 여건 만족도가 전국에서 바닥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리 기회' 부문에서 경북이 17개 시·도 중 꼴찌, 대구는 6개 광역시 중 5위를 기록했다. 삶의 만족도에 있어서도 경북은 전국 평균을 크게 밑돌았다. 대구의 경우 경제활동 일자리 부문을 제외하고는 다른 6대 광역시와 엇비슷한 수준이었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한국 갤럽에 의뢰해 전국 만 19세 이상 국민 1만431명을 대상으로 각 시·도 주민의 경제적·사회적 여건에 대한 만족도 조사를 한 결과다.

조사 결과 경북은 경제활동 일자리 여건 만족도 부문 '일자리 기회'에서 2.48점을 기록, 전국에서 점수가 가장 낮았다. 전국 평균은 2.92점이다. 경북은 '소득창출'에서도 2.58점에 그쳐 제주와 공동 최하위였다. 전국 평균은 2.94점이다. 대구도 일자리 기회 2.89점, 소득창출 2.94점으로 6개 광역시 가운데 5위였다.

경북은 전반적인 삶의 만족도도 낮았다. '나는 요즘 나의 삶에 대해 전반적으로 만족한다'는 부문에서 3.42점으로 세종(3.41점)에 이어 뒤에서 두 번째였다. 전국 평균 3.61점 보다 0.19점이나 낮다. 대구는 3.62점이었다. 1위는 경남 3.78점이었다. 경북은 지역 내 삶에 질에 대한 만족도 역시 3.31점으로 하위 2위였다. 세종이 3.18점으로 가장 낮았다. 대구는 3.57점으로 전국 평균 3.54점 보다 약간 높았다.

경북은 거주여건 만족도(주거상태)와 교통여건 만족도(대중교통 이용)에 있어서도 각각 3.65점, 3.48점으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전국 평균은 각각 3.81점, 3.64점이었다. 경북은 교육여건·문화 여가여건·지역안전여건·환경여건·복지여건 만족도 등 거의 모든 항목에서 전국 평균을 하회했다. 다만 공동체 여건 만족도는 3.40점으로 전국 평균 3.33점을 웃돌았다.

지역별 강·약점(만족도 상·하위 2순위)을 보면 대구는 대기질이 양호하고 도움을 청할 수 있는 주변인이 많은 반면 소음·악취·폐기물 처리가 잘 안되고, 일자리 기회가 없다는 응답이 많았다.

경북은 공원·녹지가 많고 주민참여 기회가 넓은 데 비해 일자리 기회와 소득창출 분야에서 불만이 큰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국가균형발전위(위원장 김사열)는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균형발전지표 이용 활성화 방안' 세미나를 열어 지역민의 삶의 질 현황을 조사한 균형발전지표 실태조사 결과를 공유하고, 정책 활용 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사열 위원장은 "국가균형위와 통계청 그리고 지방자치단체가 상호 협력해 균형발전지표의 신뢰성과 효율성을 향상시키고, 균형발전지표가 다양하게 활용돼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균형발전지표는 객관지표 8개 부문 41개 지표, 주관지표 10개 부문 28개 지표로 구성됐다. 균형발전지표(객관지표)는 국가균형발전계획에 관한 연차보고서에 지역여건변화의 모니터링 지표로 사용되고, 2021년부터 농식품부의 신활력사업플러스 사업선정에 가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