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한국판 뉴딜 관련해 사업계획 3일 밝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2개 축으로 추진...모두 76조원 규모 투자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은 3일 브리핑을 갖고 "한국판 뉴딜을 고용안전망 토대 위에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2개의 축으로 추진하되 모두 76조원 수준으로 투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31조3천억원 수준의 투자를 통해, 일자리 55만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3차 추경안에 5조1천억원을 비롯해 내년부터 2022년까지 26조2천억원의 투자가 예정돼 있으며 2023년부터 2025년까지는 45조원 수준의 투자가 이뤄진다고 이 수석은 설명했다.

한국판 뉴딜은 향후 추가과제를 보완, 확대해 7월 중 종합계획이 확정돼 발표될 예정이다.

이 수석에 따르면 2022년까지 디지털 뉴딜에는 13조4천억원이 투자돼 일자리 33만개를 만들어낼 방침이다. 그린 뉴딜에는 12조9천억원 투자를 통해 일자리 13만3천여개를 창출한다.

디지털 뉴딜에는 국민생활과 밀접한 분야의 데이터 구축·개방·활용 사업이 담겼교 5G 국가망 확산 및 클라우드 전환, AI·SW 핵심인재 10만명 양성 등도 들어갔다. 농어촌 초고속 인터넷망 및 공공시설 WiFi 구축, 모든 초중고에 디지털 기반 교육 인프라 구축, 전국 대학 및 직업훈련기관 온라인 교육 강화, 건강취약계층 디지털 돌봄시스템 구축

중소기업 16만개 대상 원격근무 인프라 보급 등의 사업이 포함됐다. 또 도시·산단 디지털 혁신 및 스마트 물류 체계 구축 사업도 있다.

그린뉴딜 사업과 관련해서는 국민생활과 밀접한 공공시설의 제로에너지화 전면 전환,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을 위한 선도프로젝트 100개 추진, 취수원부터 가정까지 ICT 기반 스마트 상·하수도 관리체계 구축 등이 들어있다.

한편 고용안전망 강화사업에도 5조원이 투입돼 일자리 9만2천여개를 만든다는 계획을 청와대는 내놨다. 전국민 대상 고용안전망 구축, 고용보험 사각지대 생활·고용안정 지원, 미래적응형 직업 훈련체계 개편, 산업안전 및 근무환경 혁신, 고용시장 신규진입 및 전환 지원 등의 사업이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