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개인 계좌 초기 나비기금 모금 전용으로 쓰여"

윤미향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윤미향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비례대표)이 최근 불거진 개인 명의 계좌를 통한 모금 관련 의혹과 아파트 구입 자금 출처 의혹 등에 대해 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해명했다.

윤미향 의원은 개인 명의 계좌가 나비기금 전용 목적으로 쓰인 시기와 혼용 계좌로 쓰인 시기를 구분해 설명했다.

윤미향 의원은 "2012년 3월 8일, 세계여성의 날을 맞이하면서 김복동, 길원옥 할머니 두 분과 정대협은 기자회견을 가졌다. 기자회견에서 두 생존자는 일본정부에게 요구하는 것은 돈이 아니고 법적 배상이라고 하면서, 일본정부가 법적 배상을 하면 배상금의 전액을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후원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선포했다. 그 뜻을 담아 정대협은 '나비기금'을 만들었다고 선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초기 임시로 윤미향(나비기금) 계좌를 만들어 모금을 진행했다"며 "이는 개인 명의로 개설되긴 했지만 전적으로 나비기금 전용 목적으로 쓰인 계좌"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혼용' 계좌가 아니라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윤미향 의원은 "혼용 계좌가 되는 것은 2014년부터 시작된 여타의 다른 모금 건 관련이다"며 "아파트 매입을 한 2012년과 시기적으로 전혀 다르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미향 의원은 자신의 말을 재차 정리하면서 "개인 명의 계좌는 2012년이 최초가 맞다. 하지만 이 때의 건은 전용 계좌라서 전혀 혼용되지 않은 것이고, 2014년부터의 모금 건이 혼용계좌"라고 글을 마무리지었다.

앞서 이날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나서던 윤미향 의원은 취재진으로부터 아파트 구입 자금 출처 의혹에 대한 질문을 받았고 이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해명을 한 셈이다.

한편, 윤미향 의원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동료들에게 편지를 보내 검찰 수사 등과 관련, "충분히 납득할 수 있도록 성실하고 빠르게 소명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