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물산업클러스터' 입주기업 해외진출 지원

해외진출도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 지원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전경. 매일신문 DB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전경. 매일신문 DB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이달 1일부터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입주기업을 위해 해외 진출 사업과 비대면 해외 홍보물 제작비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한국환경공단이 위탁운영하는 물산업클러스터 사업단은 물산업 관련 입주 기업이 우수기술과 제품을 개발하는 데 집중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해외 구매자(바이어)를 연결해주는 사업을 추진한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해외 진출을 위한 영업방식도 기존의 대면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한다.

사업단은 이어 해외 진출 대상 국가의 시장조사, 해외 기관과의 연결 주선 등 입주기업 맞춤형 진단(컨설팅) 사업을 오는 8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또 코로나19 우려로 해외전시회 등이 연기되거나 취소되고, 기업들의 해외 방문이 어려워진 데 따라 해외 홍보 지원 사업도 추진한다.

동영상, 전자 책자(카탈로그) 등 기업이 원하는 홍보물을 기업 여건에 따라 선택해 제작하고 비용을 물산업클러스터에서 사후정산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

지원 대상 업체는 홍보 필요성, 사업성, 해외 진출 가능성 등을 종합평가해 고득점순으로 10곳을 선정, 업체별로 최고 1천만 원까지 지원하는 방식이다.

제작된 동영상 등은 물산업클러스터 누리집 및 6개국 물산업 협의체 등 국제 협력 소통 창구를 통해 세계 여러 국가의 관련 기관과 기업에 배포된다.

아울러 우수한 기술과 제품을 보유했으나 해외실증화실험(테스트) 비용 등의 부족으로 수출이 어려운 물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7월부터 수출 비용의 50% 내에서 지원하는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사업이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물기업의 수출경쟁력 강화와 판로개척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사업단은 극심한 가뭄으로 식수 공급 문제를 경험한 호주 등 물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국가를 대상으로 국내 물기업과의 공동연구를 연결하는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대해 환경부 관계자는 "단순히 기술개발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공동 연구한 기술이 상대 국가의 물문제 해결에 직접 적용될 수 있어 수출 판로개척으로 이어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