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아냐" "그런적 없어" 윤미향, 반박·부인 일관

각종 의혹 전면 부인…국회의원직 사퇴 요구엔 "성실히 임하겠다" 거부 의사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국민에게 상처 끼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둘러싼 각종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이 29일 침묵을 깨고 기자회견장에 섰다. 그는 각종 의혹에 대해 사실상 전면 부인했고 "책임있게 일하겠다"며 의원직 사퇴 의사가 없음을 내비쳐 야권에선 "의혹만 더 키웠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윤 당선인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저에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분들의 일을 믿고 맡겨 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상처와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국민께서 충분하다 판단할 때까지 한 점 의혹없이 밝혀 나가겠다"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현금 지원을 목적으로 모금한 돈을 전달한 적이 없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안성쉼터(안성힐링센터) 고가 매입 의혹에 대해선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하고. 헐값 매각 의혹도 "시세와 달리 헐값에 매각된 것이 아니라 당시 형성된 시세에 따라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2015년 한일합의 내용을 알고도 할머니들에게 알리지 않았다는 주장도 사실이 아니며 "밀실 합의를 강행한 외교 당국자의 책임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와 나에게 전가하는 점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힌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힌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한 2018년 류경식당 탈북 종업원들에게 월북을 권유했다는 의혹에 대해 "모두 사실이 아닌 허위"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윤 당선인은 개인명의 계좌로 정대협 후원금을 모아 유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전체 할머니를 위한 것이 아닐 경우 대표인 내 계좌로 모금했지만 잘못된 판단이었다. 안이하게 행동한 점에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최근 이체내역을 다시 보니 허술한 부분이 있었다지만 개인적으로 쓴 것은 아니다"며 "9건 모금 2억8천만원 중 모금 목적에 맞게 사용된 돈은 2억3천만원, 나머지 5천만원은 정대협 사업에 사용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국회의원직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내 역할과 소명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아울러 윤 당선인은 "얽힌 실타래를 풀어가는 노력과 함께 김복동 할머니와 김학순 할머니 등 여성인권 운동가로 평화 운동가로 나서셨던 할머니들의 그 뜻을 이룰 수 있도록 지난 30여년보다 더 열심히 노력하고 싶다"고 했다.

2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기자회견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기자회견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