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세련 "윤미향의 거짓 해명쇼 강력히 규탄한다"

법세련, 기자회견 후 성명 통해 "윤 당선인 (기자회견서) 국민 우롱, 사퇴해야" 주장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 전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해명한 가운데 한 시민단체가 이를 '거짓 해명쇼'라 규정하고 나섰다.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대표 이종배, 이하 법세련)는 이날 오후 성명서를 내고 "의혹 해소된 것 하나 없는 윤미향의 거짓 해명쇼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성명에서 법세련은 윤 당선인을 가리켜 "온 국민을 분노케하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팔아 호의호식했다"고 주장하면서 "말로만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한 것은 국민 우롱이자 이용수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두번 죽이는 극악무도한 만행으로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안성쉼터는 당시 비슷한 규모 주택이 2억원에 거래된 점을 감안하면 7억5천만원에 매입한 것은 터무니 없는 고가"라며 "공범일 수도 있는 당시 매도인 주장을 그대로 반복한 것은 아무런 설득력이 없다"고 주장했다.

법세련은 또 "비리종합세트 윤미향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은 우리 사회 정의와 상식을 짓밟히는 사회적 참사"라며 "윤미향의 파렴치한 만행을 고발한 고 심미자 할머니, 이용수 할머니의 피맺힌 절규를 외면하는 것으로 도저히 있어서는 안 된다"고 윤 당선인의 사퇴를 촉구했다.

※ 이하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 성명서 전문

의혹 해소된 것 하나 없는 윤미향의 거짓 해명쇼를 강력히 규탄한다.

온 국민을 분노케하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팔아 호의호식한 윤미향이 자신을 둘러싼 많은 의혹에 대해 객관적 근거를 하나도 제시하지 못 한 체, 말로만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한 것은 국민을 우롱하고, 이용수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두번 죽이는 극악무도한 만행으로서 이를 강력히 규탄하며, 하나도 해명을 제대로 하지 못하여 윤미향의 횡령, 배임 등의 범죄혐의가 더욱 뚜렸해 졌으므로 수사당국은 윤미향을 즉각 현행범으로 체포하여 구속수사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안성 쉼터의 경우 당시 비슷한 규모의 주택이 2억원에 거래 되었던 점을 감안하면 7억5천에 매입한 것은 터무니 없이 고가에 매입한 것이 분명하고, 공범일 수도 있는 당시 매도인의 주장을 그대로 반복한 것은 아무런 설득력을 갖지 못 한다.

비리종합세트 윤미향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은 우리 사회의 정의와 상식을 짓밟히는 사회적 참사이자 윤미향의 파렴치한 만행을 고발한 고 심미자 할머니, 이용수 할머니의 피맺힌 절규를 외면하는 것으로서 도저히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다. 따라서 윤미향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

윤미향이 자신의 혐의에 대해 하나도 인정하지를 않는 것을 보면 증거인멸할 가능성이 매우 높고, 사안이 매우 엄중하여 실체적 진실이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하므로 반드시 구속수사가 필요하다. 따라서 수사당국은 최대한 빠른 시일에 윤미향을 현행범으로 체포하여 구속수사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며, 법세련은 윤미향 퇴출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투쟁을 다 할 것임을 밝히는 바이다.

2020. 5. 29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 대표 이종배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