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만난 이철우 지사 "통합신공항 총리가 나서야"

26일 면담에서 지역 현안 건의…포항 영일만대교, 대구 취수원 이전 문제도 해결 요청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6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지역 현안을 건의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6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지역 현안을 건의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26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더 이상 머뭇거릴 시간이 없는 시급한 사업이다. 총리가 직접 나서서 정부 차원의 해결책을 마련해달라"고 강력히 요청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날 총리 면담에서 "통합신공항은 코로나19 이후 무너진 국가와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한 '뉴딜사업'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 지사는 "포항 영일만횡단구간 고속도로(영일만 대교)는 환동해 유라시아 대륙을 연결하는 첫 횡단교"라면서 "특히 현재 고속도로를 대체해 활용 중인 우회도로가 포화 상태에 이른 만큼 포항 영일만횡단구간 고속도로가 반드시 건설돼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 지사는 이 사업 역시 코로나19 이후 경기 활성화를 위한 뉴딜사업으로 국가에서 반드시 조속히 추진해야 할 사업이라고 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대구 취수원 이전 문제에 대해서는 총리가 중심이 돼 해결해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정세균 총리는 그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이철우 지사의 노력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포항 지진피해 구제와 경제 회복 등에 노력하겠다. 조만간 대구경북을 방문해 지역의 현안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