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정의연·정대협 운영진 전원 사퇴해야"

TF 첫 회의서 할머니 지지 선언
"與 조직적 엄호·축소·은폐 시도, 진상규명 위해 국정조사 추진"

미래통합당 곽상도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위원장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임명장 수여식에서 주호영 원내대표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곽상도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위원장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임명장 수여식에서 주호영 원내대표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25일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열고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운영진의 전원 사퇴를 촉구했다.

TF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은 회의에서 "보조금 공시 누락, 기부금 목적 외 사용, 안성쉼터 '업계약서' 작성 의혹, 윤미향 당선인 부부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 부친 쉼터 관리인 특혜 채용 의혹, 정의연·정대협 관계자들의 장학금 나눠 먹기 의혹 등만으로도 사퇴해야 할 충분한 이유가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의연과 정대협은 방침에 반대한 할머니를 기림비에서조차 배제했다"며 "정대협의 방침을 기리기 위해서 기림비를 만든 게 아니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TF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편에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꽃다운 청춘을 짓밟힌 할머니들께서 여생이나마 편안하게 사시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국민들이 주머니를 열었는데 정작 할머니들에게 쓰인 돈은 적고 오히려 단체에서 그 돈을 유용하거나 자신들을 위해 썼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정의연은 외부회계감사 요구에 '왜 그래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하고 영수증 공개 요구도 '어느 시민단체가 그걸 공개하느냐'며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인다"며 "우리 당이 피해 할머니들의 억울한 사연에 귀 기울이고 손을 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TF는 또 윤 당선인 관련 의혹 규명을 위해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며 여권을 거듭 압박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더불어민주당 측이 조직적으로 엄호하고 사건을 축소·은폐하려는 시도가 보인다"며 "여당의 방해로 진상 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때는 끝까지 국정조사를 추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