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국회의원 세비 30% 기부 추진…자발적 참여

개원 후 6개월간 기부안 유력…24일 캠페인 선포식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배 정책위의장과 제21대 국회 당선인들이 22일 당선자 워크숍을 마친 뒤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익숙했던 과거와 결별하고 새로운 미래를 펼쳐나가겠습니다' 현수막을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배 정책위의장과 제21대 국회 당선인들이 22일 당선자 워크숍을 마친 뒤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익숙했던 과거와 결별하고 새로운 미래를 펼쳐나가겠습니다' 현수막을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통 분담 차원에서 21대 국회 당선인들의 세비 등을 기부하기로 했다.

통합당 관계자는 오는 24일 주호영 원내대표가 '코로나19 재난극복을 위한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세비 기부 캠페인 선포식'을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캠페인은 구성원의 자발적 참여로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21~22일 열린 워크숍을 통해 당선인들이 이같은 뜻을 모았고, 기부 비율, 기간, 기부처 등은 당에 위임했다.

현재 21대 국회 개원 첫 달인 6월부터 12월까지 세비(활동비 제외)의 30%가량을 기부하는 방안이 가장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부 방식은 중앙당에서 일괄 기부 또는 당선인들이 각자 지역 단위 코로나 기금을 찾아 개별 기부하는 방안 등이 두루 검토 중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