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고 돌아 '김종인 비대위'…내년 4월 재보선까지 지휘

통합당 당선인 워크숍서 지도체제 결정…주호영 원내대표 "압도적 찬성"
선거 결과에 정치적 책임지울 듯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내정자의 사무실에서 만나 이야기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내정자의 사무실에서 만나 이야기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22일 21대 국회의원 당선인 84명이 참여한 워크숍에서 내년 4월 7일 재보궐선거 때까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가기로 결의했다. 당선인들이 '김종인 비대위' 임기를 내년 4월 7일까지로 한 것은 선거 결과에 정치적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날 오전 주호영 원내대표는 당선인 워크숍 브리핑에서 "김종인 전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우리 당 비대위원장으로 내년 재보궐 선거 때까지 모시기로 압도적으로 결정했다. 오전 내내 여러 토론이 있었지만 많은 의원 뜻이 모아져서 비대위가 정식 출범할 수있게 된 것을 참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원외당협위원장과 전국위원회, 상임전국위원회의 의견을 모으는 과정이 있겠지만 비대위 전환으로의 방향이 잡힌 것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찬반 투표 결과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김종인 비대위'가 압도적 찬성을 얻었다고 전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배 정책위의장과 제21대 국회 당선인들이 22일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당선자 워크숍을 마친 뒤 '익숙했던 과거와 결별하고 새로운 미래를 펼쳐나가겠습니다' 현수막을 들고 국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배 정책위의장과 제21대 국회 당선인들이 22일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당선자 워크숍을 마친 뒤 '익숙했던 과거와 결별하고 새로운 미래를 펼쳐나가겠습니다' 현수막을 들고 국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합당은 이날 지도체제를 결정하기에 앞서 지난번 전국위원회에서 의결한 '김종인 비대위' 체제를 놓고 당선인 4명이 치열한 찬반 토론을 벌였다. 찬성 측은 성일종·이양수 의원, 반대 측은 이명수 의원과 조해진 당선인이 토론자로 나섰다. 찬성파는 비대위 체제 전환을 통한 당의 강력한 쇄신 필요성을 강조했고, 반대파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외부에 의존하지 않고 '자강론'으로 당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논리를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가되 임기는 연말까지 하자는 의견, 비대위 대신 초·재선 비상원탁회의를 만들자는 제안까지 나오면서 단일 의결 도출이 어렵자 '김종인 비대위 4월 7일 찬반' 표결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기한에 반대해도 반대, '김종인 비대위'에 반대해도 반대 의견이기 때문이다.

다만 '비대위를 하되, 김종인은 안된다'는 의견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