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윤미향 출당 요구하려면 민경욱 출당 시켜야"

지난 15일 오후 부산 수영구 미래통합당 부산시당사에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우세가 점쳐지자 하태경 부산선대위본부장이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5일 오후 부산 수영구 미래통합당 부산시당사에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우세가 점쳐지자 하태경 부산선대위본부장이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22일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한 민경욱 통합당 의원을 출당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경욱 때문에 통합당이 괴담 정당으로 희화화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하 의원은 "(민 의원은) 중국 해커가 전산조작하고 심은 암호를 본인이 풀었다는 것"이라며 "문제는 이 암호가 민 의원 본인만 풀 수 있다는 것이다. 몇 단계 변환된 암호 원천 소스의 출처를 아무도 알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좌충우돌 민경욱 배가 이제 산으로 가다 못해 헛것이 보이는 단계"라고도 했다.

하 의원은 "민 의원이 정말로 부정선거 의혹 있다고 생각하면 법원의 재검표 결과를 기다리면 된다"며 "하지만 지금 상황은 통합당이 수용할 수 있는 선을 한참 넘었다"고 말했다.

그는 "민 의원이 주장한 온라인 및 오프라인 부정선거가 가능하려면 선관위 직원은 물론 통합당 추천 개표 참관인, 우체국 직원, 여당 의원들과 관계자, 한국과 중국의 정부기관 포함해 최소 수만명이 매우 정교하게 공모하고 조직적으로 움직여야 가능하다"며 "대한민국에서 불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민 의원의 궤변은 당을 분열시키고 혁신을 방해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민경욱을 통합당의 대표적 인물로 생각할 수준이 될 정도로 노이즈(소음)를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