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계속되는 논란에도…윤미향 엄호에 올인?

정의당은 데스노트 만지며 책임 있는 조치 촉구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180석의 거대여당이 윤미향 당선인 엄호에 사활을 걸고 있다. 검찰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압수수색에 대해 "문제를 오히려 복잡하게 만들 수 있다"고 지적하는 등 신중론 속에서도 윤 당선인 사수에 적극 나서는 모습이다.

◆與 "어쨌든 국민이 선출하신 분"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윤 당선인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사실 관계가 확인된 후 입장을 내놓겠다는 기조를 이어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나와 "공당은 사실 관계 확인이 먼저"라며 "더욱이 윤 당선인은 어쨌든 국민이 선출하신 분 아니겠느냐. 우리가 어떤 입장을 취하고 결정을 하는 데 있어서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위안부 문제를 30년 동안 우리 사회에 공론화시키고 국제적으로 보편적인 인권의 문제로까지 승화시키는 데 많은 역할을 했던 운동 자체가 폄훼돼서는 안 된다"며 정의연과 윤 당선인을 감쌌다.

민주당은 또 당 차원에서 윤 당선인에 대한 조사에 나서지 않는 건 시민단체인 정의연이 얽혀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박주민 의원은 이날 "당에서 자체적으로 조사를 하고 있진 않다. 이 문제는 윤 당선인 문제이기도 하고 정의연이란 외부 시민단체 문제이기도 하다"며 "양정숙 당선인의 경우는 개인 문제일 뿐"이라고 했다.

앞서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은 양정숙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은 당시 시민당의 자체 조사를 거쳐 제명이 결정됐다.

박 의원은 검찰의 정의연 압수수색을 두고는 "정의연이 회계법인 선정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었고, 정부도 점검을 하겠다는 상황에서 굉장히 급속하게 압수수색을 했다"며 "이 문제를 오히려 조금 복잡하게 만들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데스노트' 만지작

정의당은 민주당을 향해 윤 당선인에 대한 검증과 공천의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했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에서 "이미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에서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가진 민주당이 계속 뒷짐을 지고 있는 것은 국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의연 회계 의혹은 검찰에 맡기더라도 윤미향 당선인 재산 형성 과정 의혹에 대해선 민주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을 향한 비판의 강도가 연일 높아지면서 정의당이 이른바 '데스노트'에 윤 당선인의 이름을 올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데스노트란 문재인 정부 들어 정의당이 고위 공직 후보자들의 적격성을 따진 뒤 부적격 후보자라고 지목하면 해당 후보자는 어김없이 낙마하면서 나온 말이다.

한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제2의 조국 사태'로 이어질 것이라 예상했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에서 대충 그렇게 방향을 정한 것으로 보인다. 또 한바탕 시끄러울 것 같다"며 "조국은 갔지만, 조국 프레임은 계속 사용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도 윤 당선인을 친일파로 규정하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자신의 블로그에 "윤미향이야말로 진짜 적폐이자 친일파"라며 "일본사람들이 정의연 때문에 실컷 비웃을 자료를 제공한 장본인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날 외교부는 윤 당선인이 이사장으로 있던 정의연의 회계 의혹과 관련, 규정에 따라 관련 사항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부처별로 소관 기관의 비영리법인에 관해 규정을 갖고 있다"며 해당 단체의 설립 운영 등에 관한 규정을 살펴보겠다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