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온라인 개학, 아이들 미래 위해 선택…만전 기할 것”

중대본 회의 주재 “취업난 청년 대상 지원 방안 모색을”

정세균 국무총리(오른쪽)가 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위기관리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오른쪽)가 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위기관리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이날부터 시작되는 온라인 개학에 대해 "문제가 생기면 바로 시정할 수 있도록 콜센터와 현장지원팀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국민 여러분과 학부모님들의 걱정을 잘 알지만, 그래도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용기를 내서 선택한 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초기에는 수업의 질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어쩌면 적지 않은 혼선이 발생할 지도 모른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정 총리는 "어젯밤까지도 최선을 다해 준비를 했을 터이지만, 많이 부족할 수 있다"며 "선생님들께서 정성껏 준비한 자료가 학생들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거나, 접속이 끊어지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저소득층과 한부모가정, 조손가정, 다문화가정, 장애학생 등 특수한 환경의 학생들이 원격수업에서 소외되거나 뒤처지지 않도록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며 "교육 당국에서는 방과 후 교사를 맞춤형 지원인력으로 활용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각별히 지원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코로나19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지원 방안 모색도 주문했다.

정 총리는 "모두가 힘들고 어렵지만 청년들의 삶은 더 어려워지기 쉬운 시기"라며 "생계를 위협받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위한 정책에 우선순위가 주어지면서 청년은 상대적으로 뒤로 밀리는 것이 현실"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단기 일자리 몇 개에 수천 명의 청년들이 몰리는 사례를 쉽게 찾을 수 있다"며 "많은 기업이 신규채용을 미루면서 그렇지 않아도 좁은 취업 기회는 더 줄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상 초유의 재난에 기인한 만큼 해결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공공부문 채용 규모를 계획대로 유지하면서 어학성적 제출기한을 연장하거나 기존 검정 결과 유효기간을 연장하는 방안 등을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민간기업의 자발적 협조를 이끌어내는 방안도 고민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