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포항북' 오중기 "김정재 불법후원금 수수 의혹"

오중기 오중기

◆포항북=오중기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8일 열린 제21대 총선 후보자 TV토론에서 일부 언론에 보도된 김정재 후보의 불법후원금 수수 의혹을 질타하며, 재선거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를 전했다.

이날 오 후보는 기조연설에서 "김정재 후보가 불법후원금 수수의혹으로 선관위에 고발됐다는 언론보도에 경악했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의혹이 불거지자 후원금을 돌려준 사실이 있는가. 시민들께서 알고 싶은 건 왜 선관위에 고발되었는지 그런 행위가 불법이 아닌지 불법이 아니라면 왜 후원금을 돌려줬는지 명확한 답변을 바란다"고 따져 물었다.

오 후보는 또 "재선, 3선, 6선 국회의원이 없어 우리 포항이 이렇게 되었나"라며 김정재 후보의 재선 의원론에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포항 경제 도약을 위한 트리플 경제 전략(철강, 수소에너지, 이차전지 연관산업)을 주장하며 포항 재건의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토론 이후 오 후보는 "경북선관위도 위중한 의혹에 대해 결론 내리지 않는 미온적 대처를 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선관위가 신속히 조치하지 않는다면 검찰에 직접 고발하는 것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